> 글로벌 > 글로벌경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디지털세 국제협정 필요성 논의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27일 09:4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7일 09: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리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광범위의 디지털세에 대한 협상의 필요성을 논의했다. 오는 8월 개최되는 G7정상회담에서 디지털세금 문제가 핵심 이슈가 될 전망이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궁은 마크롱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8월 G7정상회담과 이란문제 등과 함께 디지털 세금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강경한 반응 뒤에 나온 발표라 8월 G7정상회담에서 디지털 세금문제가 핵심 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프랑스 대통령궁은 "대통령은 G7정상회담은 디지털과세에 대한 국제협조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며, 프랑스는 국제협정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의 대형 IT기업들을 겨냥한 프랑스의 디지털 과세 선언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프랑스에게 이에 상응하는 상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프랑스가 우리의 위대한 미국의 기술 기업들에 대해 디지털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만약 누구든지 그들에 세금을 물린다면, 그것은 그들의 고국인 미국이 돼야한다”며 강조했다.

그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며 “우리는 마크롱의 어림석음에 대대 상당한 보복 조치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트위터를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항상 미국 와인이 프랑스 와인보다 좋다고 말해왔다"고 덧붙였다.

이미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무역법 301조에 따라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한 불공정성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프랑스 상원은 지난 11일 연수익 7억5천만 유로 이상이면서 프랑스 내에서 2천500만 유로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글로벌 IT 기업에 대해 프랑스에서 벌어들인 연간 총매출의 3%를 디지털세로 부과하는 법안을 의결했다.

오사카 G20정상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06.28 [사진 =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