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조국 청문회] 김종민 "동양대 표창장, 일련번호 다른 것 최소 18개"

조국 "제 처가 표창장 위조했다면 법적책임 져야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1:3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2: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받은 것으로 알려진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주장과 관련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일련번호가 다른 동양대 총장 표창창이 내가 알기로만 18개"라고 말했다.

일련번호 형식이 다르다는 이유 만으로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이 위조됐다고 볼 수 없다는 주장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19.09.06leehs@newspim.com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법무부 장관을 할 수 없는 것 아니냐"고 질의했고, 이에 조 후보자는 "제 처가 (위조를) 했다면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앞서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정상적인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일련번호가 있지만 후보자 자녀가 제출한 표창장은 어학교육원 몇호라고 돼 있다"며 위조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박주민 민주당 의원 역시 청문회장에서 표창장의 실물 사진을 제시하며 "일련번호가 다른 동양대 총장의 표창장이 있다"며 "직인에 '교육학 박사'라고 찍혀 있는데, 일련번호 형식이 다른 표창장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