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조국 청문회] 이인영 "작두날 위에 선 심정, 심판자는 오로지 국민"

확대간부회의서 "윤석열, 시중에 도는 의혹에 답해야"
"마침내 진실의 시간... 검찰의 시간 돼선 안돼"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0:1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0: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조국 법무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이 시간은 정치권만의 시간은 아니지만 검찰의 시간은 더더욱 아니다"라며 검찰을 향해 일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찰의 정치도 청문회에 관여했다는 세간의 우려도 오늘부터 딱 불식되기를 바란다. 검찰은 서초동에 있지, 여의도에 있지 않다는 국민의 명령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하위법령 개정방안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5 alwaysame@newspim.com

이 원내대표는 "오늘은 마침내 진실의 시간이다. 오늘 청문회는 진실을 놓고 겨루는 세기의 대결이 되기 때문에 이 시간은 오롯이 우리 국민의 시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한달 동안 우리 사회는 수많은 부풀려진 의혹과 진실을 찾기 위한 의혹 앞에서 배회했다"며 "조국 후보자의 입을 통해 정돈되길 기대한다. 진실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고 세상을 끝내 바꾼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진실을 따라가면 그 길은 정의로운 것이고 심판자는 오로지 국민이다. 작두날 위에 선 심정으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최근 조 후보자에 대해 새롭게 제기된 의혹 보도에 관해서는 검찰데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 원내대표는 "검찰이 압수수색 정보를 언론에 유출했다는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며 "피의사실공표는 명백한 불법이다. 과거 검찰은 많은 수사사건에서 피의자를 압박하고 여론전을 해왔다. 명백히 나쁜 정치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시중에 돌고 있는 의혹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은 명확히 대답하길 바란다"며 "검찰의 과거 불법적 관행과 논란을 끊어내고 정치 개입없이 공정한 수사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