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검찰 공개 반발에 靑 공개 언급 "수사 개입한 적 없다"

靑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해온 내용 설명한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20:59
  • 최종수정 : 2019년09월05일 2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비엔티안=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검찰의 공개 반발에 대해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공개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입장문을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의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의혹을 언론이 보도했다"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팀은 표창장을 받을 당시의 상황을 점검한 결과 당시 정상적으로 표창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를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kilroy023@newspim.com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은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내부 기류가 변하고 있는지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문의했다"며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해온 내용을 보면 기류가 흔들릴 이유가 없다는 입장과 함께 그 근거를 위와 같이 설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데 검찰은 이를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지금까지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공개 반박했다.

관계자는 "청와대는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지켜볼 것"이라며 "그리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대검 관계자 발로 "금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는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는 발언을 기자단에 전달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일부 언론 전화 인터뷰에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관련 의혹과 관련해 "그 당시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 내일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이같은 발언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사실상 무혐의 취지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으로 보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 것이다. 일부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중이 담겼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에 대해 불쾌한 기색이 역력했다. 최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잇따른 압수수색을 정치적 차원의 결정이라고 보고 있는 청와대와 여권은 검찰에 대한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고 있다.

검찰은 윤석열 검찰총장 체제의 상징인 여야를 가리지 않는 공정한 수사를 위해 물러설 수 없다는 분위기다. 청와대와 검찰 갈등이 전면전 양상을 띄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