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조국 인사청문회 하루 전, 청와대-검찰 '정면충돌'

檢 "靑 수사 개입 우려" vs 靑 "檢 수사에 개입한 적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5일 20:10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0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조국 법무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으로 청와대와 검찰 간 '정면충돌'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발단은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관련 위조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내놓으면서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5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금일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다"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밝혔다.

대검찰청이 언론보도에 대한 입장을 내놓는 것은 이례적인 것이다. 또한 조 후보자에 대한 수사가 진행된 이후 검찰이 청와대에 '반기'를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이에 앞서 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한 언론에 "그 당시 (조 후보자 딸에게)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내일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표창장을 준 기록이 왜 없는지를 확인했다"며 "영어영재교육센터 직원이 대학 본부에 가서 표창장을 받아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그 당시 총장 명의로 표창장 발급이 많이 돼 대학 본부에서 표창장을 줄 때 소소한 것들은 대장에 기록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도 했다.

대검찰청의 '청와대 수사개입' 입장 발표에 청와대도 즉각 반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청와대는 지금까지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청와대는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를 지켜볼 것"이라며 "그리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팀은 표창장을 받을 당시의 상황을 점검했다"며 "그 결과 당시 정상적으로 표창장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2019.07.25 photo@newspim.com

그는 이어 "언론은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내부 기류가 변하고 있는지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문의했다"며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해온 내용을 보면 '기류가 흔들릴 이유가 없다'는 입장과 함께 그 근거를 설명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런데 검찰은 이를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그간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된 것을 두고 '조 후보자 본인과는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이에 청와대 안팎에서는 조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의지를 고수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청와대의 조국 감싸기가 지나치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청와대의 '셀프해명'이 도를 넘었다는 것이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 소장은 "이낙연 총리가 '검찰은 오직 진실로 말해야 한다'고 했고 여당도 '검찰이 언론에 수사 내용을 흘리고 있다'며 압박하는 모습"이라면서 "또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압수수색 사전보고' 발언을 했고, 이번에 청와대 고위관계자까지 그렇게 말했다면 검찰 입장에서는 정치적 압력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엄 소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 총장을 임명하면서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한 잣대로 할 것을 요구했다"며 "최근 일련의 사태에서 검찰이 만약 이번 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못하면 앞으로 정치권 수사가 어려워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