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불매운동 타격] '원료 자급화'... 탈 일본행 나선 식품가

첨가물·소재·용기 등 일본산→국산·타국 수입 대체 방안 고심
원료 변경 시 맛 품질에 변화 올 수 있어 대체하기 쉽지는 않아
가공식품 수입 판매 업체, 계약 관계 등으로 당장 발주 어려워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6: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일본 불매운동 여파가 식품 원료, 소재 등으로 확산되면서 식품업계도 탈(脫)일본행을 서두르고 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식품첨가물, 소재, 용기, 가공식품 등을 수입해 온 식품업체들은 이를 대체할 방안 모색에 고심하고 있다. 자사 연구 개발을 서두른다거나 타 국가로 수입처 변경을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한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 제품에 대한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벅스 오리가미 시리즈는 뜨거운 물을 원두가 담긴 티백에 부어 마실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비아 말차는 소비자가 직접 ‘그린 티 라테’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소포장 한 제품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이라며 "기존에도 수입량이 미미했으며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원들이 지난 달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선언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CJ제일제당은 햇반에 소량(0.1%미만) 사용하는 미강추출물 국산화를 위한구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산화 작업은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지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본산 쌀을 사용한다는 허위 사실이 퍼지면서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미강추출물 국산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면서 "빠른 시일 내 적용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오뚜기의 경우 즉석밥 용기를 일본에서 수입해왔지만 최근 불매운동 이후 이를 중단하고 국산으로 대체했다.

다만 일본에서 수입한 가고메 농축토마토주스 등 식품은 여전히 자사 몰과 온라인 몰을 중심으로 판매 중인 것처럼 나타났다. 이에 대해 오뚜기 관계자는 "불매운동 이후 자사 몰에서 판매를 중단한 상태"라면서 "외부 검색에 따른 유입으로 판매창으로 연결되지만 주문은 할 수 없으며 현재 해당 루트 역시 모두 삭제해 검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제품에 식품첨가물(향료)를 일본에서 수입, 사용해 온 빙그레 역시 이번 불매운동을 계기로 국산화 및 일본 이외 국가에서 수입으로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가공식품을 수입 판매 중인 식품업체들은 계약 관계로 인해 당장 발주 중단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실제 농심의 경우 하우스생와사비, 까망베르치즈타라, 치타라, 프리미엄바몬드카레 등을 수입하고 있으며 불매운동이 일어난 6월 이후에도 제품을 들여왔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원료 변경으로 맛이나 품질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일본산 원료를 대체하는 방안을 찾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라면서, "또 가공식품의 경우 수입을 위한 절차에 시일이 걸리며 해당 업체와 계약이 맞물려 있는 경우 당장 수입 중단을 하기도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