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불매운동 타격] 日제품 판매·검색어 노출 'NO'…손해 감수하는 유통업체들

보이콧 재팬' 확산…'불매 타깃' 유니클로·아사히·DHC 직격탄
"찍히면 끝" 혐한 발언 등 일본제품 판매 중단·검색어 차단나서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일본의 수출 규제로 본격화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단순한 '소비자 주권 운동'을 넘어섰다. 일본의 조치가 '대통령 탄핵하려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제 주권'을 흔들려는 것이다' 등 갖가지 의혹이 쏟아지며 '사회 운동'으로 진화하고 있다. 그만큼 불매운동은 그 어느 때보다 매섭다. 일본에 가지 않고 사지 않는 '보이콧 재팬'이 벌써 한 달 넘게 계속되고 있지만, 불매운동 열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러한 사회 분위기에 발맞춰 유통업체들이 사회적으로 논란이 된 일본 제품과 기업에 대해 선제 대응에 나서고 있다. 특히 불매 목록에 오른 일본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온라인몰에서 검색어를 차단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인기가 높은 일본제품이라도 일단 불매 타깃이 되면 예외 없이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퇴출하고 있는 것. '찍히면 끝'이라는 위기감이 낳은 결과라는 주장이 나온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최종 결정한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유니클로 매장이 임대 간판을 건 채 문이 닫혀 있다.[사진=뉴스핌]

◆'보이콧 재팬' 확산… 유니클로·아사히·DHC 직격탄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선언한 이후 이뤄진 초기 불매운동은 유니클로나 무인양품, 일본산 맥주 등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일본이 지난 2일 예정대로 백색 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면서 현재 불매운동은 전방위로 확산되는 모습이다. 불매 대상도 유니클로, 아사히·기린·삿뽀로 등 일본 브랜드에서 DHC 등 일본 기업에까지 이르렀다. 이러한 불매운동의 구체적인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개 카드사 결제금액을 토대로 한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액은 일본의 수출규제 직전인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원으로 반 토막 났다. 집계에 포함된 일본 브랜드는 ABC마트·유니클로·무인양품·DHC 등이다.

이 가운데 유니클로는 불매운동 1순위로 꼽히며 직격탄을 맞았다. 유니클로는 매출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카드 결제를 기준으로 한 유니클로 매출액은 6월 마지막 주 59억4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7억7000만원으로 70%나 급감했다.

일본산 맥주도 불매운동 이후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지난 7월 일본산 맥주의 수입금액은 434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4.6% 감소했다. 지난 10년간 부동의 1위를 고수하던 일본산 맥주가 벨기에·미국 맥주에 밀려 3위로 추락했다.

이달 들어선 수입액의 감소 폭이 더욱 확대됐다. 이달 1~11일까지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4만4000달러로 잠정 집계돼 국가별 순위에서 20위까지 내려앉았다.

불매운동은 화장품 업계로도 번졌다. '혐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일본 화장품 업체 DHC는 사실상 국내 시장에서 퇴출 위기에 놓였다. DHC 한국 지사인 DHC코리아가 일본 본사의 혐한 발언에 대해 "한국 비하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지만 '진정성' 논란만 야기했다. 일본 본사는 한국 지사가 사과한 당일에도 '혐한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혀 국민들의 분노를 키웠다.

DHC 제품 검색어 노출이 차단된 쿠팡 홈페이지 모습.[사진=홈페이지 캡처]

◆"찍히면 끝"…유통업체, '불매 타깃' 일본제품 판매 중단·검색어 차단

이처럼 들불처럼 번진 불매운동의 영향력은 오프라인 시장을 넘어서 온라인 시장까지 확대되고 있다.

유니클로는 현재 영업 종료 예정인 점포가 벌써 3곳에 달한다. 서울 월계점은 다음달 15일 문을 닫는다고 이미 공지했다. 또 서울 종로구 5층 건물에 입점한 종로3가점도 건물주와의 재계약 불발로 10월 철수하고, AK플라자에 입점 중인 유니클로 구로점도 오는 31일 영업을 종료한다. 유니클로 측은 이번 폐점은 불매운동 이전에 결정된 사안으로 직접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실적 악화로 인한 경영 어려움에 놓인 만큼 폐점 매장이 더 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산 맥주는 대형마트와 편의점 업체 등 오프라인 중심으로 할인 행사를 중단했다. 실제 대형마트인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뿐 아니라, 편의점 업체인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도 '4캔에 만원' 할인 행사에서 일본산 맥주를 제외시켰다. 유통업체가 본사 차원에서 불매운동에 동참한 것이어서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일본 브랜드인 미니스톱도 일본산 맥주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하면서 주목받았다.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팔렸던 일본 맥주도 이러한 할인 행사 중단에 설 자리를 잃고 있다. GS25에 따르면 지난 7월 13%를 차지했던 일본 맥주 매출 비중은 이달 1~13일 1.9%까지 크게 하락했다. 이달 1~16일까지 CU와 GS25에서 일본 맥주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90% 가까이 떨어졌다.

DHC는 사실상 국내 시장에서 퇴출됐다.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 등 국내 헬스&뷰티(H&B) 스토어는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거나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진열 위치를 변경했다.

롯데닷컴과 SSG닷컴·쿠팡 등 온라인몰도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고 검색어 노출도 완전히 차단했다. H&B스토어 1위인 올리브영에서 일본 화장품 비중은 7% 안팎인 수준이며, 지난 2017년 국내 최대 H&B스토어 올리브영 헬스&뷰티 시상식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DHC는 국내에서 연간 100억여원 규모의 매출고를 올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일본제품의 판매 중단이 계속된다면 매출 하락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들의 반일 감정이 거센 만큼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불매운동에 동참해 국민 정서를 거스르지 않으려는 계산이 깔려 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불매 대상으로 지목된 일본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면 당연히 매출은 감소할 수밖에 없다"며, "유통업체들이 손해를 볼 것으로 인지하면서도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것은 국민들의 정서를 고려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할 때 불매 목록에 오른 상품을 팔았다가 국민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불매 타깃이 된다면 더 큰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고 전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