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韓정부, 반일데모·불매운동에 적절한 대응해야”...한일 국장급 협의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07:5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0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이 한국 정부에 최근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반일 데모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요청했다.

21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의 가나스기 켄지(金杉憲治)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전일 중국 베이징(北京) 외곽에서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만나, 한국 내 ‘반일 운동’ 확산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며 “적절한 대응”을 요청했다.

또한 가나스기 국장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도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국제법 위반 상태를 조속히 시정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정한 국장은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에 대해 항의했지만, 가나스기 국장은 “안전보장 상의 수출 관리 운용을 재편한 것”이라는 설명을 반복했다.

한일 국장급 협의는 21일 열리는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의 회담에 앞서 의견 조율 차원에서 진행됐다. 하지만 양측은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별다른 성과 없이 협의를 마쳤다.

가나스기 켄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지난 3월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일 외교부 국장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