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지소미아 연장 결정 안돼...한일 외교장관 회담 결과 봐야"

靑 "지소미아, 아직 결정된 사안 없다…종합적 판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서 우리 정부 의사 적극 개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3:2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는 2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과 관련해 "아직 결정된 사안이 없다"고 일축했다. 다만 이날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논의되는 내용에 따라 다소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의 질문에 "지소미아는 현재 결정되지 않았다"며 "지소미아 자체는 종합적으로 검토해 일본의 전략적 태도, 군사정보의 양적·질적 평가 등 여러 사안을 놓고 종합적으로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河野太郎·우) 일본 외무상이 1일 태국 방콕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관계자는 "중국에서 있을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통해 일본 측과 대화의 계기가 있을 때 우리 정부의 의사를 적극 개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이날 오전 베이징에 도착,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함께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첫날인 20일에는 3국 외교장관들이 참석하는 환영 만찬을 한 후 21일 본회담이 열린다.

강 장관은 이 기간 동안 고노 다로 외무상과 한일 무역 갈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본과의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는 등 한일 갈등의 완화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한일 갈등 완화 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양국 장관이 현재 진행 중인 갈등에 대해 완화 내지 현재 수준으로의 동결에 합의하면 24일 지소미아 연장, 28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실효 등에서 상황이 유지되며 올해 말 베이징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을 통해 갈등 해소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