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르포] 예약 첫날부터 “갤노트10 공짜”..불법보조금 횡행

공시지원금도 안 정해졌는데..”기변이면 무조건 ‘0원’ 판매 가능” 장담
이통사간 5G 점유율 쟁탈전에 연말까지 불법보조금 대란 지속될 듯

  • 기사입력 : 2019년08월11일 10:23
  • 최종수정 : 2019년08월11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기기변경하시면 갤럭시 노트10 그냥 드려요. 사전예약 사은품도 그대로 받으실 수 있어요.”

하반기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 선점을 좌우할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10’이 사전예약을 시작하자 이동통신 3사의 가입자 유치 전쟁에도 불이 붙었다.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6층에 들어선 휴대폰 집단상가에 방문해보니 아직 정식출시도 되지 않은 갤럭시 노트10가 ‘0원폰’으로 팔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사전예약이 시작된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 6층 휴대폰 집합상가 모습 [사진=나은경 기자]

불법보조금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에서 규정하는 공시지원금과 추가지원금 15% 외 별도로 지급되는 지원금으로 보통 이동통신사들이 유통망에 지급하는 판매장려금(리베이트)와 관련이 있다. 일반적으로 휴대폰은 개통일을 즈음해 공시지원금이 확정되기 때문에 출시일 전엔 보조금도 미정인 상태다.

하지만 이통사들이 5G 가입자 유치에 열을 올리면서 휴대폰 집단상가에서는 아직 공시지원금이 정해지지도 않은 사전예약 구매자들에게까지 최대 120여만원에서 90만원에 이르는 불법보조금을 주겠다는 호객행위가 횡행했다.

강변테크노마트의 한 매장에서 갤럭시 노트10의 시세를 묻자 판매원은 숫자 30을 입력한 전자계산기를 내밀었다. 30만원에 판매하겠다는 뜻이다. 이어 이 판매원은 “아직 공시지원금이 결정되지 않아서 정확한 금액을 확답할 순 없지만 지금 가이드라인이 내려온 공시지원금을 기준으로 이 금액 안팎에서 갤럭시 노트10을 팔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금액으로 사면서도 사전예약 구매자들에게 제공하는 ‘갤럭시 핏’ 등의 사은품을 모두 받을 수 있냐고 묻자 그렇다고 대답했다.

다른 매장에서는 갤럭시 노트10을 ‘0원’에 주겠다고도 했다. 기자가 “기기변경이든 번호이동이든 5G로 바꿀 때 가장 싼 휴대폰을 추천해달라”고 묻자 판매원은 “8만원대 요금제를 6개월간 유지하고 2년 뒤에 갤럭시 노트10을 반납하는 조건으로 이 가격에 주겠다”며 전자계산기에 ‘0’을 찍어 보여줬다. 이어 “갤럭시 노트10이 무료인데 갤럭시 S10을 지금 살 이유는 없지 않겠냐”며 기자에게 갤럭시 노트10을 추천했다. 아직 공시지원금이 정해지지 않았는데 ‘0원’이 가능하냐고 재차 묻자 당연하다고 했다.

반면 지금은 갤럭시 노트 10을 ‘0원’에 팔 수 없다며 사전예약 기간 대신 정식 출시일로부터 2개월 뒤에 사라고 한 판매원도 있었다. “다른 가게에서 갤럭시 노트10을 0원에 준다는데 여기도 그 가격에 가능하냐”고 묻자 해당 매장의 판매원은 손을 내저으며 “아직 나오지도 않은 노트10이 어떻게 그 가격일 수 있느냐”고 답했다. 이어 “노트10 사전예약하시는 분들은 사은품을 선택하는 대신 할인을 포기하는 거다. 노트10 가격이 지금 갤럭시 S10 수준으로 내려오려면 두 달은 지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변테크노마트에선 갤럭시 S10 최저가가 16만~18만원 선이었다.

한편 최근 불법지원금은 번호이동보다 기기변경에 집중되고 있었다. 이날 6~7곳의 가게를 더 둘러본 결과 갤럭시 노트10은 물론이고 앞서 출시된 5G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 ‘갤럭시 S10’에도 기기변경일 때 최저가가 가능했다. 방송통신위원회의 감시가 번호이동 시장에 집중되고 있기 때문.

갤럭시 노트10을 ‘그냥’ 주겠다던 판매자도 지금 통신사를 유지하며 기기변경(기변)을 해야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판매자는 “지금 나오는 5G 공짜폰들은 다 기변”이라며 “지금 정책 자체가 번이(번호이동)보다 기변에 유리한 쪽으로 돼 있다”고 말했다.

국내 5G 가입자 수는 지난 6일 201만명에 도달하며 업계 예측보다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일각에서 올 연말께 최대 400만명 돌파도 가능할 것이란 낙관적인 전망도 나온다. 이통사별 가입자 비중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순으로 약 4:3:3. 5:3:2 구도가 고착돼 있던 이통시장 점유율이 5G 시장에서는 큰 차이 없이 고른 분포를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5G 시장에서 이통사별 점유율이 고착되기 전 자사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올해 말까지 이통사간 경쟁은 당분간 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