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르포] "뭘 고민, 기계값 0원"..방통위 경고에도 5G폰 불법보조금 '난무'

SK텔레콤 V50 씽큐 '재고소진'..."주말사이 다 팔려"
이통사 "방통위 회의 관련 구체적 하달 내용은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6:54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뭘 고민하세요. 기계 값이 '0원'인데."

14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크 A휴대폰 대리점. LG전자의 새 5G폰 V50 씽큐 가격을 묻자 직원이 계산기를 들고 '0'을 친다. 기계 값이 '0원'이란 뜻이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14일 서울 신도림의 테크노마트에 위치한 한 휴대폰 대리점에서  구매 상담이 이뤄지고 있다. 2019.05.14. abc123@newspim.com

이 직원이 제시한 가입 조건은 SK텔레콤을 통해 24개월 약정으로 8만9000원 요금제에 가입해 이 요금제를 4개월 동안 쓰는 것이다.

현재 SK텔레콤이 8만9000원 요금제에 지원하는 공시지원금은 63만원. 추가지원금 9만4500원을 더해 지원금 72만4500원을 받는다고 하더라도 47만원 가량을 줘야 V50 씽큐를 구매할 수 있다.

A대리점 직원은 "공시지원금을 제외하고 나머지 기계 값은 대리점에서 다 내준다"면서 "기계값이 없는데 뭘 더 비교하냐"며 가입을 유도했다. 합법적인 공시지원금을 넘어서 불법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전날 이통3사 임원들을 소집해 임시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0일 V50 씽큐 출시 이후 휴대폰 유통시장에서 불법 보조금 살포 등 과당 경쟁 상황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방통위는 회의에서 이통3사에 "5G폰에 대한 불법지원금을 관리‧감독"하라고 당부했지만 여전히 유통시장에선 불법 보조금이 횡행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미 주말 사이 고객들이 휩쓸고 갔다고 알려진 SK텔레콤의 V50 씽큐 재고는 일부 대리점에선 이미 소진된 상태다.

신도림의 B휴대폰 대리점 직원은 "SK텔레콤 재고는 지난 주말에 이미 다 소진돼 다시 재고가 풀린다고 하더라도 이전 혜택이 그대로 주어질 진 알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현 시점에서 가장 좋은 조건이라며 LG유플러스의 8만원대 요금제를 추천하며 기계 값 16만원 현금 완납 조건을 내걸었다.

8만원대 요금제를 기준으로 SK텔레콤은 '5GX프라임' 가입자에게 63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한다. KT가 '슈퍼플랜베이직(8만원 요금제)' 가입자에게 48만원을 지급하는 것과 비교해 15만원 더 주고, LG유플러스가 '5G스페셜(8만8000원 요금제)' 가입자에게 51만원을 지급하는 것과 비교해선 12만원 더 많이 지급하는 것이다.

강남역 지하상가에 위치한 C휴대폰 대리점 직원 역시 "주말 사이 SK텔레콤으로 V50 씽큐를 구입하면 기계 값 8만원에 기계를 구입할 수 있었다"면서 "SK텔레콤 재고는 전국적으로 다 소진돼 물량이 없고, 가입하면 내일 저녁에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방통위에서 제재가 들어와 앞으로 V50에 대한 혜택을 줄인다'는 요지의 본사 하달 문자를 보여주며 "예약 고객에 한해서만 이전 혜택을 주고 있으니 빨리 가입하라"고 권유했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아직 회의에서 무슨 얘기를 했고 어떻게 하겠다는 내용을 전달받은 것이 없다"면서 "대리점에서 불법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은 각 대리점에서 하는 것이지 본사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