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중 환율전쟁, 한·일에 불똥...韓, 위안·달러 변동에 이중 피해”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7:25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이 사이에서 한국과 일본이 가장 큰 부수적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논평에서 지적했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선 한국 원화는 위안화 절하와 함께 1.4% 급락했다. 한국은 중국과의 교역 규모가 막대해 ‘위안화 블록’에 속하는 국가이므로 원화 가치가 위안화 가치와 같은 움직임을 보인다고 WSJ는 설명했다.

하지만 한국은 또한 ‘달러 블록’이기도 해 이중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됐다. 한국 비금융 기업들의 달러 채무는 2550억달러(약 310조800억원)로 국내총생산(GDP)의 16%에 달하고 금융 기업들의 외화 채무는 3050억달러(약 370조8800억원)로 GDP의 19%에 달한다는 사실이 제시됐다.

WSJ는 이러한 상황 때문에 환율이 급변동하면 채무기업들의 재무 건전성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한국 정부는 자본유출을 통제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일본은 상황이 한국과 정반대지만 역시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진단됐다. 위안화가 급격히 절하되면서 글로벌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으로 몰려 엔화 가치가 급등했다.

WSJ는 일본이 세계 최대 채권국으로 지난해 기준 순외화자산이 3조2000억달러(약 3891조2000억원)에 달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일본 예금자들은 높은 수익률을 찾아 외국 계정으로 달러화 자산을 축적하는 경우가 많은데, 엔화 가치가 상승하면 달러 자산에 대한 엔화 수익이 감소해 결국 기업과 가계의 손실이 일본 경제의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WSJ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대됐다며, 이로 인해 외환시장에서 과녁을 벗어난 총탄이 예상치 못한 피해자에게 날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