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中 환율전쟁 '일촉즉발' 지구촌 환시 살얼음판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04:29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 위안화가 11년래 처음으로 달러 당 7위안 선을 뚫고 오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환율 조작이라며 날을 세웠고, 월가 트레이더들은 본격적인 환율전쟁 베팅에 돌입했다.

미국의 추가 관세에 중국이 농산물 수입을 중단하는 등 전면전으로 대응하자 트럼프 행정부가 외환시장 개입을 본격화, 20여년간 지속한 강달러 정책을 종료할 가능성이 크게 부각됐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5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골드만 삭스와 스코샤뱅크, 바클레이즈, 씨티그룹 등 월가의 주요 투자은행(IB)들이 일제히 미국의 환시 개입 가능성을 경고한 한편 달러화 하락 베팅에 쏟아지는 상황에 대비할 것을 투자자들에게 권고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며 “이는 환율조작”이라고 비판했다.

중국인민은행(PBOC)은 환시 개입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파이낸셜타임스(FT)를 포함한 주요 외신과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의 추가 관세에 대한 반격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300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경고로 양보를 이끌어낸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산이 빗나가자 월가는 전시상황에 대비하는 움직임이다.

최근까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환시 개입에 나설 뜻이 없다고 강조했지만 이를 장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싱가포르 소재 씨티그룹의 샴 에바니 전략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내부적으로 달러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호주 멜버른 소재 페퍼스톤의 크리스 웨스턴 리서치 헤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실물경기의 하강 기류를 감지하면서 개입에 나설 여지가 매우 높다”며 “트레이더들 사이에 이 같은 진단이 힘을 얻으면서 달러화 매도가 쏟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시에테 제네랄이 달러/위안 환율 전망치를 7.7위안으로 상향 조정한 가운데 위안화 하락이 지속될 경우 환율전쟁을 겨냥한 베팅이 봇물을 이룰 전망이다.

트레이더들은 달러화 하락 가능성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한편 리스크 헤지를 위해 엔화를 공격적으로 사들이는 움직임이다.

달러/엔 환율이 한 때 105엔 선까지 하락, 이달 들어 엔화가 달러화 대비 2.3% 뛴 것은 이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엔화 역시 전쟁통에 안심할 수 있는 피난처를 제공하기는 어렵다. 엔화 강세가 지속될 경우 일본은행(BOJ)가 개입을 단행할 것으로 시장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실제로 다케우치 요시키 일본 재무성 재무관은 환율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엔화가 과도하게 오를 경우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MUFG의 데릭 해프니 애널리스트는 CNBC와 인터뷰에서 “외환시장의 시선이 일제히 위안화 등락에 집중됐다”며 “당분간 환시 전반에 걸쳐 변동성이 크게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