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화이트리스트 제외] 성윤모 장관, 소재부품 대응센터 찾아 "비상한 각오로 총력 지원"

정확한 정보제공과 선제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 기사입력 : 2019년08월03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0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비상한 각오와 사명감을 갖고 총력 지원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3일 당부했다.

성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5층에 위치한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방문해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과 지원체계를 면밀히 점검했다.

그는 우선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4일 3개 품목 수출 규제 시행에 이어 어제 백색국가 배제에까지 이르는 일련의 조치는 양국 간 협력의 근간을 훼손하는 부당한 무역보복 조치"라고 규정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7월 3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업체 원익IPS를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그는 이어 "우리 정부는 그간 품목별, 업종별 영향 분석을 토대로 백색국가 배제 상황에 대비해 종합적인 대응책을 준비해 왔다"면서 "이제 준비된 시책에 따라 치밀하고도 신속하게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2일 가동된 지원센터는 산업부 국장을 센터장으로 기재부와 중기부, 환경부, 관세청 등 9개 정부부처, KOTRA와 무역보험공사 등 10개 유관기관, 대한상의와 반도체협회, 기계산업진흥회 등 관련 협·단체로 구성된 민관합동 조직이다.

지원센터는 △정보 제공 △기업 실태 조사 및 애로사항 파악 △단기 수급애로 지원 △피해기업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정보나 상담이 필요하거나 애로가 있는 기업은 소재부품 수급 대응지원센터 콜 센터(1670-7072)나 대표 이메일(ask16707072@korea.kr)로 연락하면 필요한 사항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더불어 전략물자관리원의 일본 수출규제 전용 홈페이지(japan.kosti.or.kr)에서도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성 장관은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가 기능을 수행하면서 업종별, 지역별 네트워크 및 관련 부처와 협력 채널을 상시 유지해 현장 최일선에서 애로를 처리하는 원스톱 해결 창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본의 조치로 우리 경제는 엄중한 상황에서 어려움이 더해졌다"면서 "기업의 어려움과 함께 한다는 비상한 각오와 사명감을 가지고 총력 지원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