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한화건설·쌍용건설 등 경력직 채용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6:3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건설업계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경력직 인재 경쟁에 나서고 있다.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 모습. [사진=뉴스핌 DB]

25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에 따르면 현대건설, 한화건설, 쌍용건설, 고려개발, KR산업, 현대스틸산업은 경력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

우선 현대건설은 도시정비사업 전략기획, 도시정비사업 수주영업, 온라인 홍보·기획 분야에서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다음달 4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을 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공통 부문의 경우 관련 경력 5년 이상 보유자다. 온라인홍보·기획 부문은 마케팅 관련 전공자를 우대한다. ​

한화건설은 플랜트 분야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직무는 계장설계이며 오는 31일까지 회사 채용 사이트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계장설계 관련 경력자 △관련 경력 8년 이상 우대 △화공 프로젝트 계장 설계 LE(책임자: Lead Engineer) 경력자 우대 등이다. ​

쌍용건설은 안전, 국내건축, 해외건축 분야에서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오는 31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분야별 경력 충족자 △관련 자격증 소지자 우대 △국가보훈 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계법령에 의거 우대다. ​

대림그룹 계열의 고려개발도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직종은 건축(수주견적), 관리(금융)며 다음달 4일까지 회사 채용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정규 4년제 대학교 해당 전공분야 기졸업자 △해당분야 경력보유자 △국가보훈대상자 및 장애인 지원자 우대다. ​

KR산업은 건축직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직종은 건축공무, 건축시공이다. 입사지원서를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다음달 6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4년제 대학 건축관련학과 졸업자 △건축기사 이상 자격취득자 △공동주택(아파트) 해당업무 경력 3년 이상이다.

현대스틸산업은 하반기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설비, 설치(건축·플랜트철골), 안전(공장·현장, 기획), 중기관리다. 다음달 6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응시자격은 △분야별 경력 충족자 △해당 분야 자격소지자 우대 △해외근무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다. ​

이밖에 현대엔지니어링(다음달 4일까지), 한신공영(오는 31일까지), 계룡건설(채용시까지), 서희건설(28일까지), 신세계건설(31일까지), 태평양개발(31일까지), 범양건영(28일까지), 삼호(28일까지), 두진건설(31일까지), 두양건축(31일까지), 희상건설(30일까지), 반석종합건설(31일까지), 대창기업(31일까지), 청솔건설(31일까지), 대우조선해양건설(채용시까지), 문장건설(채용시까지), 계선(채용시까지)이 경력직 위주의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다.

채용 일정은 해당 기업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건설워커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