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6300억 규모 괌 발전소 공사 수주

현대엔지니어링 발전소 건설..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9:51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미국령 괌에서 처음으로 복합화력발전소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괌 데데도(Dededo) 200메가와트(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하고 발주처인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으로부터 낙찰통지서(LOA)를 수령했다고 23일 밝혔다. 공사 규모는 약 6300억원(5억3400만달러)다.

현장위치도 [자료=현대엔지니어링]

괌 데데도 발전소 프로젝트는 괌 앤토니오 B. 원 팻 국제공항에서 북서쪽으로 약 5km 떨어진 곳에 있는 데데도 지역 인근에 발전용량 2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공기는 30개월이다.

미국 괌 전력청(GPA)이 발주해 지난 6월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EPC(설계·조달·시공) 턴키 사업자로 참여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괌은 현재 운용되고 있는 발전소 대다수가 지난 1970년대 및 1990년대에 완공된 디젤발전소"라며 "이들 발전소는 수명 연한이 끝나 대체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가 대용량의 발전소를 건설하고 한국전력·동서발전 컨소시엄이 운영에 참여한다"며 "이로써 노후된 발전소를 대체하고 괌 전역으로 전력을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