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새만금 태양광1구역 우선협상자 선정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16:37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산하 건설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 한국남동발전 등이 컨소시엄을 맺어 전북 새만금에서 육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15일 새만금개발공사애 따르면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대표사 현대엔지니어링과 한국남동발전(주)을 비롯해 전북지역 업체 6곳을 포함 총 10개사로 구성됐다.

이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제안서 평가는 사업의 기본방향인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부응 △새만금 기본계획 추진 역량 △태양광 발전시설에 대한 창의적 기술과 아이디어 보유 △발전시설의 안정성, 환경보호 능력, 경제성 △새만금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소득증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및 지역상생방안을 평가 기준으로 진행됐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공모에는 5개 컨소시엄이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며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안한 공모제안서에는 지역업체 위주의 시공과 전북지역 기자재를 중심으로 사용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이번 발전사업으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발주처인 새만금개발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오는 17일부터 우선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