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라오스에 '새희망학교 9호' 기증

  • 기사입력 : 2019년07월08일 11:47
  • 최종수정 : 2019년07월08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은 사단법인 글로벌비전과 함께 지난 5일 라오스 비엔티엔시(市) 서쪽에 위치한 왕마마을에 ‘새희망학교 9호’를 준공하고 기증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지난 5일 라오스 왕마마을에서 진행된 '새희망학교 9호' 준공식에 참여한 라오스 쌍텅구 구청장 및 교육감, 비엔티엔특별시 교육감 등 라오스 정부 관계자와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 및 임직원 봉사단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새희망학교는 현대엔지니어링의 대표적인 해외 사회공헌활동이다. 해외 진출국가 중 교육환경이 열악한 지역의 아이들에게 학교시설 신축, 증축, 개보수로 학업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교육격차 해소에 기여하는 활동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그동안 캄보디아,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라오스를 비롯한 총 6개 국가에서 9개 학교를 지원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라오스 쌍텅구 구청장 및 교육감, 비엔티엔특별시 교육감을 비롯한 라오스 정부 관계자와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 및 임직원 봉사단이 참석했다.

라오스 왕마마을 학생들이 기존에 이용하던 학교는 등굣길이 너무 멀고 험하다. 또한 시설이 열악해 대다수가 학업을 포기하고 대부분 농사일이나 가업으로 생계를 잇는 실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라오스 정부로부터 왕마마을 중심부 학교부지를 제공받았다. 이어 지난 2월부터 1억여원을 투입해 교실 6개, 화장실 1개소 규모의 중등학교를 신축했다.

지난 2일에는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 16명, 글로벌 비전 인솔자 2명을 비롯한 봉사단 총 24명이 라오스 왕마마을을 직접 방문해 4박 5일간 새희망학교 도색 및 조경작업에 직접 참여했다. 봉사단은 김밥, 화채를 비롯한 한국음식을 만들어 400여명의 마을 주민에게 대접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새희망학교 9호는 기존 학교에 비해 수업공간이 대폭 늘어난 만큼 왕마마을 학생들에게 중학교 과정뿐만 아니라 정규 고등학교 과정까지 제공한다"며 "이로써 10% 내외였던 진학률을 90%까지 대폭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해외 개발도상국 및 진출국가의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