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셰인 로리, 아일랜드 선수로 11년만에 디오픈 정상... 상금 193만불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06:27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0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셰인 로리가 클라레 저그를 차지했다. 

셰인 로리(32·아일랜드)는 22일(한국시간) 영국 북아일랜드 포트러시 골프클럽(파71/7344야드)에서 열린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148회 디오픈(브리티시오픈·총상금 1075만달러) 4라운드서 15언더파 269타로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이자 PGA 투어 통산 2승을 차지했다. 

최종 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로리는 9언더파 275타로 단독 2위에 오른 토미 플리트우드(28·잉글랜드)를 6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리고 우승 상금 193만5000달러(약 22억7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아일랜드 선수가 디오픈에서 우승한 것은 2008년 파드리그 해링턴(47·아일랜드) 이후 11년 만이다.

로리는 1번 홀(파4) 보기로 불안한 출발을 했지만 2위에서 역전 기회를 엿보던 플리트우드 역시 3번 홀(파3) 보기로 타수 차를 좁히지 못했다.

로리는 이후 4번홀(파4), 5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로 오히려 달아나기 시작했고 6타 차까지 앞서는 싱거운 승부가 펼쳐졌다.

강풍을 동반한 악천후 속에 열린 4라운드에서 로리가 잠시 긴장했던 때는 13번홀(파3)이었다. 플리트우드가 12번홀(파5) 버디로 다시 4타 차로 따라붙었고, 13번 홀에서 라우리의 티샷은 벙커로 들어갔다.

하지만 로리는 13번홀 벙커샷을 홀 2m 거리에 붙이면서 파를 지켰고, 플리트우드는 더이상 따라붙을 기회를 놓쳤다.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29·미국)는 6언더파로 선두와 9타차 4위에 머물렀다. 박상현(36)은 2언더파 공동 16위로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안병훈(28)이 1오버파를 285타로 공동 32위, 황인춘(45)이 2오버파 286타로 공동 41위를 기록했다. 

셰인 로리가 클라레 저그를 차지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셰인 로리가 디오픈 정상에 올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셰인 로리가 PGA 통산 2승을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토미 플리트우드가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메이저 사냥꾼' 브룩스 켑카가 4위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황인춘이 한국선수로는 가장 높은 16위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저스틴 로즈가 20위를 차지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