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여론조사] 내년 최저임금 8590원, 국민 47% '적정하다'

한국갤럽 여론조사, '높다' 26% vs '낮다' 20%
작년 결정보다 '적정하다' 응답 5%p 높아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9일 10:5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국민의 절반은 '적정하다'고 판단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의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응답했다고 19일 밝혔다.

◆ 작년 결정보다 '적정하다' 의견 5%p 높아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 시간당 8350원보다 240원 오른 8590원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47%는 '적정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26%는 '높다', 20%는 '낮다'고 답했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자료=한국갤럽]

지난해 7월 최저임금위원회가 올해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 직후 조사에서는 '적정' 42%, '높다' 34%, '낮다' 14%였다. 이번 조사 결과를 1년 전과 비교하면 '적정' 의견은 5%p 높아졌고, '높다'가 8%p 낮아졌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최저임금 8590원이 '적정하다'는 의견이 우세하고, '높다'는 자유한국당 지지층(49%), '낮다'는 정의당 지지층(36%)에서 두드러졌다.

◆ 한국경제 '긍정적 영향' 28% vs '부정적 영향' 40%

하지만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시각보다 부정적인 시각이 더 많았다.

응답자의 28%는 이번 최저임금 결정이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고, 40%는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다. 22%는 '영향 없을 것',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자료=한국갤럽]

지난해 7월 올해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 직후 조사에서는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이 31%, '부정적 영향' 45%, '영향 없을 것' 13%로 조사됐었다.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한 비관적이 시각이 크게 줄고 '영향 없을 것'이란 의견이 늘어난 셈이다.

최저임금 결정에 따른 경제적 파급 전망은 성향별 차이가 크다. 성향 진보층의 38%는 우리 경제에 긍정적, 보수층의 60%는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해 상반됐다. 중도층에서는 긍정적 영향 34%, 부정적 영향 40%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  최저임금 인상 결정, '유리하다' 18% vs '불리하다' 27%

이번 최저임금 결정에 따른 본인 유불리를 물은 결과 '유리하다'가 18%, '불리하다'는 27%였고 52%는 '유리하지도 불리하지도 않다', 3%는 의견을 유보했다.

'유리하다'는 응답은 학생(41%)에서, '불리하다'는 자영업자(46%)에서 많았다. 최저임금 결정이 본인에게 유리하다는 응답은 2017년 7월 31%에서 2018년 7월 27%로 줄었고, 올해는 18%로 감소했다.

2017년 7월 조사에서는 성인의 23%가 최근 1년 내 아르바이트나 시간제로 일한 적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 비율을 직업별로 보면 학생에서 76%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블루칼라(판매·서비스직, 기능·숙련공, 일반작업직 등) 39% 순이며 연령별로는 20대 57%, 30·40대 10% 남짓, 50대 이상은 20% 내외였다.

한국갤럽은 "직업별 유불리 인식 차이는 최저임금이 적용되는 일자리의 사용자인가 노동자인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업무 특성별 차이는 있겠지만, 일반적인 아르바이트나 시간제 일자리 상당수는 법정 최저임금 수준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방식으로 조사됐으며 응답방식은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이다. 표본오차는 ±3.1%p, 신뢰수준은 95%이며 응답률 16%다(총 통화 6438명 중 1002명 응답).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