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여야 "日 대응,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설치 합의"

18일 靑 회동...日 경제보복 대응 합의
문대통령·여야 5당 대표 공동 발표문
범국가적 차원...비상협력기구 설치키로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20:3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9일 0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한 목소리로 일본 경제보복의 부당성을 강조하며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오후 4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일본 경제 보복 대응 등과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 회동하고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으로부터 일본의 경제 보복과 정부의 대응에 대해 보고를 받고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공동발표문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회동 직후 공동발표문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여야 대표들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공감을 표하면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은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가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고,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한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