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DB손해보험, 100세까지 계속받는 3대질병보장보험 출시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보험료 인상 없이 만기까지 보장 가능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4:44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2016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진단받은 암환자의 5년상대생존율은 70.6%로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10년 전(2001~2005년) 생존율(54.0%)과 비교하면 16.6%포인트나 높아졌다. 암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암 진단 후 추가적인 3대질병에 대한 발병에 대해서도 대비 해야 할 것이다.

또한, 보건복지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5년 뇌졸중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53만8천명으로 2011년 대비 3.2%증가 하였다.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진료받은 인원은 2018년 11만2천명으로 2014년 대비 33.2% 증가하였다. 향후에도 이처럼 3대질병에 대한 발병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소비자의 의료비부담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이러한 의료비부담에 대비하기 위하여 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은 3대질병에 대해 100세까지 집중적으로 계속 보장 받을 수 있는 계속 받는 3대질병보장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상품의 기본계약은‘3대질병진단비’와‘계속받는3대질병진단비’로 3대질병에 대한 보장을 하나의 담보로 묶어서 운영하여 3대질병에 대해 각각 분리하여 가입하는 것 보다 최대 25%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어있다.‘계속받는3대질병진단비’의 경우 손보업계 최초로 하나의 담보로 3대질병에 대하여 2년마다 계속 보장을 받을 수 있는 담보로 3대질병에 대한 보장을 강화하였다.

또한, 3대질병관련 입원,수술,진단비특약 위주로 상품을 구성하여 3대질병 보장에 대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고 집중적으로 보장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소비자가 가장 필요로 하는 3대질병에 대해 최초 진단 뿐 아니라 100세까지 계속적으로 매 2년마다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써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DB손해보험]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