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보좌관' 도은비 "'칼퇴 요정' 수식어 기분 좋아…시즌2선 '시크 요정' 됐으면"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15: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5: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도은비가 '보좌관'으로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도은비는 18일 뉴스핌과 JTBC '보좌관' 시즌1 종영 인터뷰를 갖고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는 게 처음이라서 걱정이 컸다. 생각보다 걱정하는 것처럼 큰 일이 없어서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최근 종영한 JTBC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에서 열연한 배우 도은비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뉴스핌에서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7.18 alwaysame@newspim.com

도은비는 '보좌관'에서 김갑수(송희섭 역) 의원실 9급 행정비서이자, 다정하지 않은 까칠한 행정 전문가 노다정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특히 퇴근 때마다 '칼퇴근'을 하면서 데뷔작에서 '칼퇴요정'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그는 "사실 저 역시도 궁금하다. 저희끼리 우스갯소리로 다정이가 먹방 BJ가 아닐까하는 말도 했다. 그 정도로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시즌1에서는 다정이가 그렇게 정시에 퇴근하는 이유가 안 나왔지만, 시즌2에는 설명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정이가 그렇게 퇴근하는 이유를 개인적으로 생각해봤다. 승급시험을 준비하거나 집안 형편이 어려워 다른 일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시즌2 대본을 아직 받지 못해 아직까지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도은비는 "첫 작품에서 수식어가 붙은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하고, 정말 기분이 좋았다. 시즌1에서는 '칼퇴 요정'이었으니까, 시즌2에서는 다른 요정이 됐으면 좋겠다. 다정이란 캐릭터가 워낙 시니컬하니까 '시크 요정'이라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JTBC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을 다뤘다.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로, 시즌2는 오는 11월 방송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