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60일 지정생존자'부터 '보좌관'까지…드라마로 들어온 한국 정치

방송가, 정권 바뀌며 정치에 쏠린 관심 정치 드라마로 어필
낯선 소재지만 흥행성 충분…제작진 주관 등 배제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시청자들에게 조금은 낯선 소재 ‘정치’가 최근 드라마에 녹아들고 있다. 범죄스릴러나 사이비종교 등 색채가 뚜렷한 장르물이 뒤늦게 자리를 잡았다면, 이제는 방송사들이 공을 들여 만든 정치 드라마로 시청자들에 적극 어필하고 있다. 이미 해외에서는 인기 장르로 정착한 정치 드라마가 한국에서 어떤 흥행성적을 거둘 지도 관심사다. 

◆ 미국의 헌법이 한국으로 넘어왔다…tvN ‘60일 지정생존자’

'60일 지정생존자'는 tvN이 미국 시즌제 드라마 ‘지정생존자’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어느 날 갑자기 국회의사당에 폭탄테러가 벌어지면서 대통령을 위시한 국가 리더들이 모두 사망하면서 막이 오른다. 마침 그 날 그 자리에 가지 않았던 환경부장관 지진희(박무진 역)가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60일간 국정을 운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허준호(왼쪽부터), 손석구, 최윤영, 김규리, 지진희, 배종옥, 강한나, 이준혁이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9.07.01 pangbin@newspim.com

이 작품은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했지만 한국 자체의 법안을 드라마에 녹여냈다. 이 부분은 제목에서부터 차이가 난다.

우선 미국과 우리의 헌법차이 때문에 '60일'이라는 ‘시간제한’이 추가됐다. 미국의 경우, 승계해서 그 국정의 빈자리를 채우고 재선할 수 있는지 아닌지 초점을 맞췄지만, 우리의 경우는 60일이라는 권한대행 시간제한이 발생한다. tvN은 이 부분을 드라마에 그대로 담아냈다.

드라마 곳곳에는 한국의 정치 상황도 담겨있다. 첫 회에서 한미 FTA 협상 테이블 에피소드가 등장했고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으로 가는 모습 등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리메이크할 때 자칫하면 원작 분위기나 주요 포인트를 한국화 하지 않을 경우 시청자 공감대 형성을 방해하기도 한다. 하지만 ‘60일 지정생존자’는 미국의 헌법 대신 한국의 헌법을 녹여 시청자들의 공감대와 호기심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사진=tvN '60일 지정생존자' 캡처]

국회의사당이 폭발하는 사실적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대통령이 갑작스레 사망할 경우 권한대행에 대한 법률이 어떤 것이 있고, 대통령의 어떤 직무를 보게 되는지 사실적으로 그리면서 시청자들의 구미를 당겼다.

시청률 역시 3.4%(이하 닐슨, 전국유료가구기준)로 시작해 2회 4.2%(7월 2일 방송분)를 기록하며 0.8%P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그리고 계속해서 4%를 웃돌며 고정 시청층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 대한민국의 현 정치를 그리다…JTBC ‘보좌관’

우리나라 정치의 현주소를 녹여낸 드라마도 나왔다. JTBC에서 시즌제로 선보이는 ‘보좌관’이다. 이 작품은 정치인의 뒤에서 실질적인 일들을 처리하는 보좌관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이정재(왼쪽부터),신민아,김동준,이엘리야,곽정환 연출,정진영,김갑수,정웅인,임원희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2019.06.13 pangbin@newspim.com

신문이나 뉴스, 각종 시사 프로그램에서 보게 되는 정치인들의 모습이 ‘정치의 겉면’이라면, 이들 뒤에서 실제로 정책법안을 만들고 생존 전쟁을 벌이며 때로는 위험한 거래와 암투를 벌이는 보좌관들의 일상은 정치의 내면이라 할 수 있다. '보좌관'은 제목 그대로 이들의 치열한 일상을 다뤄 호기심을 자극한다. 

작품에서는 현실에 있을 법한 인물들이 대거 등장한다. 정치의 최전선에서 현실 정치에 뛰어든 보좌관, 치열한 현실을 뼈저리게 느끼면서도 꿈 꿔온 이상을 놓지 않으려는 보좌관, 그리고 정의를 꿈꾸는 인턴 보좌관까지. 다양한 인물들이 섞이며 작품을 조금 더 다이내믹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뉴스와 시사프로그램에서만 접했던 정치가 드라마 소재로 사용되면서 시청자들의 반응도 조금씩 바뀌는 분위기다. 각종 게시판에는 '60일 지정생존자'나 '보좌관' 속 장면을 칭찬하는 글이 속속 올라온다. 자칫 낯선 장르가 될 뻔 했지만, ‘보좌관’과 ‘60일 지정생존자’ 모두 성공적인 정치 드라마로 자리를 잡았다. 안정적인 연기와 탄탄한 시나리오, 속도감 있는 전개가 바탕이 됐기에 가능한 일이다.

[사진=JTBC '보좌관' 캡처]

한 드라마 관계자는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권이 한번 교체된 후, 정치나 국회에 대한 관심이 월등히 높아졌다. 다만 아직은 어렵다는 인식이 있다. 가깝게 느껴지면서도 멀게 느껴지는 소재가 정치다. 이를 드라마로 풀어내면 시청자들이 작품으로 하여금 대리만족을 느낄 수도 있고, 정치에 대해 조금은 쉽게 다가갈 수 있기 때문에 내용만 복잡하게 풀지 않는다면 성공할 수 있는 요인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소재가 ‘정치’로 국한된 만큼 시청자가 이해하기에 너무 어렵지 않게 풀어내야 한다. 또 제작진이나 작가들의 정치색이나 주관 등이 작품에 조금이라도 녹아들면 안 되는 소재이기도 하다. 때문에 사실을 기반으로 하되, 어느 정도의 픽션을 가미하느냐가 성공의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