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보좌관' 김동준 "너무 아이처럼 살아왔나 봐요"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08:5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한도경을 연기하면서 연습생 시절이 정말 많이 생각났어요.”

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데뷔해 이제는 어엿한 배우가 됐다. 김동준이 JTBC ‘보좌관’을 통해 김갑수(송희섭 역) 의원실 인턴이자 호기롭게 세상에 덤벼드는 멋모르는 인턴 한도경으로 분했다. 이제 막 시즌1을 끝낸 김동준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사진=메이저나인]

“시즌1이 끝났는데 시즌2 촬영이 코앞이에요(웃음). 축구로 치면 전반전이 끝난 것 같아요. 대본이 나오길 기다리면서 휴식 아닌 휴식을 취하고 있죠. 잠깐의 재정비 시간을 보내는 중이에요. 전반전에 정말 열심히 뛰었어요. 이번에 작품을 하면서 감독님이랑 정말 여러 이야기를 나눴죠. 그렇게 한도경이란 캐릭터를 찾아갔어요.”

어리바리해 보이지만 총기 있는 눈빛, 소심하지만 할 말은 할 줄 아는 강단. 매사 긍정적으로 생각하지만 나름 힘든 삶을 살아온 인물. 한도경에 대한 설명은 이렇다. 김동준은 한도경을 통해 자신의 연습생 시절을 떠올렸다고 털어놨다.

“제가 받은 한도경의 이미지는 인턴이에요. 그 안에서 겪었던 시련, 고통, 소소한 즐거움, 행복한 모습을 보면서 제 연습생 시절이 많이 생각나더라고요. 세상에 첫 발을 내딛었던, 부모님이란 울타리 밖을 나온 시점이 제겐 연습생이었어요. 그래서 그때 감정과 기분을 계속 유지하려 했죠. 감독님도 긴장을 끝까지 가져가자고 하시더라고요. 한도경은 지금까지 제가 맡았던 인물들 중 가장 현실적이었어요. 그래서 사회생활을 하는 친구들한테 인턴시절에 대해 물어보면서 조언도 구했죠(웃음).”

[사진=메이저나인]

‘보좌관’은 제목부터 느껴지듯 정치드라마다.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렸다.

“아무래도 정치 드라마라 부담이 컸어요. 정치에 대해 잘 모른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느끼면서 반성 많이 했습니다. 작품 준비하면서 감독님한테 각종 법안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리포트도 제출한 적이 있어요. 법안이 발효되기까지 정말 복잡하고 어려운 일들이 많더라고요. 또 많이 바뀌어야하고 개선돼야 할 부분도 있다고 느꼈고요. 이런 세상을 제가 아직 너무 모르고 살았죠. 조금 더 견해를 키우고, 진중해질 필요가 있다고 느꼈어요. 너무 아이처럼 살지 않았나 싶네요.”

이번 작품은 다양한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노동법이다. 이는 배우들이 가장 가깝게 느끼는 현실과도 맞닿아 있다. 현재 드라마 제작 환경 및 스태프들의 처우 개선과 열악한 근무 환경 등이 계속해서 논란이 되는 만큼, 연기하면서 와 닿는 부분도 배가 되고 있다고.

[사진=메이저나인]

“‘보좌관’에서는 근로자에 대한, 노동자에 대한 처우개선과 법이란 테두리 안에서 보호 받지 못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주로 다뤄요. 이게 제 주변 분들의 이야기인데 제가 잘 몰랐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반성도 많이 했어요. 드라마를 준비하며 정말 보좌관들 인터뷰도 하고 현장 조사도 해봤지만, 정치란 정말 어렵더라고요(웃음). 이 모든 사안들이 한 순간에 바뀔 수 없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고, 이성만으로는 움직일 수 없는 세상에 살고 있다는 걸 다시 한 번 알게 됐어요.”

지난 2010년 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데뷔, 가수 생활을 하며 배우 활동을 병행해온 김동준. 이제는 연기자로 제법 자리를 잡았다. 누구보다 바쁘게 살아왔지만, 이번 작품을 찍은 김동준은 느끼는 바가 남달랐다.

“스스로를 보좌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기길 바라요. 스스로를 지키고, 조금 더 저답게 생각하는 방법을 알았으면 좋겠어요. 워낙 바빴고, 그동안 하고 싶은 것과 해야할 일을 구분하지 못했어요. 쉬어본 적도 없으니까 뭘 해야 되는지 모르겠더라고요. ‘보좌관’을 찍고 제 자신을 보좌했으면 좋겠어요. 하하. 그리고 많은 분들과 함께 웃고 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느꼈어요. 슬픔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건 좋은 일이잖아요?”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