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주민들에 "남조선에 대한 환상 버려라" 강연 진행

자유아시아방송, 北 내부 소식통 인용 보도
MDL 인근 주민 사상사업 강화…실패 탈북민 사례 집중 거론
"강연, 미국 및 남한에 대한 적대심 고취 내용으로 가득"
주민 반발 ↑…"우리처럼 불쌍한 사람이 어디 있다고"

  • 기사입력 : 2019년07월18일 09:5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8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지난달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회동이 열린 이후 북한 당국이 군사분계선(MDL) 인근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남조선에 대한 환상을 버리라'는 내용의 특별강연회를 잇따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이날 북한 내부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 당국은 사상 교양사업의 일환으로 주민들에게 기존 탈북자들의 남한 정착 실패 사례를 강조하면서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을 버리고 사회주의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2018년 7월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개최된 남북통일농구경기에서 여자 ‘평화’팀과 ‘번영’팀의 혼합경기를 평양 주민들이 관람하며 응원하고 있다.

황해남도의 한 소식통은 "7월 들어서 황해남도를 비롯한 연선 지역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남조선에 대한 환상을 가지지 말라'는 특별 강연회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세대주들과 가정주부들은 조건이나 구실 없이 무조건 강연회에 참가하도록 포치(어떤 사업에 앞서 일정한 사람이나 집단 또는 단위들에게 사업의 목적과 의의, 할 일의 내용, 수행 방법 등을 알려주는 것)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면서 "강연회는 '어머니들의 모습을 통해 본 북과 남의 판이한 두 현실'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되고 있고, '남조선 사회는 모든 것이 돈에 의해 지배되는 부익부, 빈익빈의 사회로 여성 인권이 짓밟히고 있는 썩어빠진 자본주의 사회'라는 내용이 강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강연 강사는 '지금 남조선 괴뢰들은 있지도 않은 우리의 인권문제를 걸고 들어 마치 제놈들의 사회가 '만민복지', '만민평등'의 사회인듯 우리(북한) 내부에 자본주의 환상을 조성시켜보려고 여러 방법으로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성들의 한숨과 곡소리가 넘치는 여성 천시의 사회인 남조선에 대한 환상을 없애야 한다고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특히 "강연회에서 남한 사회에 정착하지 못한 탈북자들의 사례가 집중적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강연회에서는 남조선으로 도망간 탈북자들이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고 3국으로 떠나는 사례와 다시 (북한으로)돌아온 탈북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주민들을 자극하고 있다"며 "'조국을 배반하고 남조선으로 도망간 탈북자들의 삶이 비참하다'고 역설하면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 당시 공연장을 가득 채운 평양시민들 [사진 = 중국 CCTV 화면캡처]

황해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중앙에서는 국내외 정세가 긴장될 때마다 '연선주민정치사업자료'를 따로 작성해 군사분계선 지역에서 살고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특별 강연회를 진행하고 있다"며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조미 수뇌 상봉 이후 중앙에서는 연선 지역 주민들부터 미국과 남조선에 대한 적대심을 고취하도록 사상 사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이어 "연선 주민 대상 강연회에서는 '자본주의가 흉내 낼 수도 가질 수도 없는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을 간직하고 강성조선을 빛내어 가자'고 선전하고 있고 특히 여성들의 모성애를 자극하고 있다"며 "여성들은 강렬하고 뜨거운 모성애를 발휘해 자식들을 군에 입대시켜 강성조선의 기둥감들로 키워야 한다고 강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강연회에서는 '사회주의 조선은 여성들의 인권을 최상으로 보장하는 여성 천국이며, 자본주의 사회는 여성 천시의 사회, 여성인권의 불모지'라는 궤변도 늘어놓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 얘기를 듣는 여성들은 '무조건 다산을 강요하고 갖가지 사회동원으로 시달리고 있는 우리나라 여성들처럼 불쌍한 사람들이 어디 있겠냐'며 강연회 내용에 대해 심한 거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