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외교적 해법 강조 한국당에 "친일매국 체질화된 자들"

"천인공노할 과거 죄악에 日 무릎 꿇고 배상하는 건 마땅"
"아베 행동, 일본 과거죄악 묵인한 남조선 보수정권 때문"

  • 기사입력 : 2019년07월17일 09:51
  • 최종수정 : 2019년07월17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북한이 최근 한일 무역 갈등 과정에서 외교적 해법을 중시하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친일매국이 체질화된 자들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7일자 사설을 통해 "과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만행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한사코 회피해보려는 아베일당의 날강도적인 행위는 남조선인민들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며 "이런 때에 남조선 보수 패당은 과연 어떻게 처신하고 있나"라고 포문을 열었다.

아베 신조(安倍信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노동신문은 "자한당의 역적무리와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 언론들은 일본의 오만방자한 행위를 문제시할 대신 남조선 일본 관계악화를 현 당국의 책임으로 매도하면서 아베 일당의 역성을 드는 추태를 부리고 있다"고 질타했다.

노동신문은 "보수 패거리들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한 남조선 당국의 조치를 '해법이 없이 반일감정만 부추긴다'고 시비질을 해댄 것은 민족의 피와 얼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찾아볼 수 없는 천하역적들의 쓸개 빠진 행위"라며 "남조선 보수패당의 망동은 친일 매국이 체질화된 자들이 아니고서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일제강제징용 피해자 배상과 관련한 판결은 일본으로부터 치 떨리는 과거 죄악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려는 남조선 민심의 반영"이라며 "천인공노할 죄악에 대해 일본이 우리 민족 앞에 무릎을 꿇고 사죄하며 배상하는 것은 마땅한 의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아베 일당이 이렇듯 횡포무도하게 놀아대는 것은 일본의 과거죄악을 비호묵인하면서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팔아먹는 친일매국정책을 실시한 역대 남조선 보수 정권의 반민족적 망동의 필연적 결과"라며 "남조선 보수패당의 친일매국 행위야말로 오늘의 사태를 불러온 근본원인"이라고 맹비난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