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정부 “일본 기업에 피해 생기면 보복 조치 강구” 또 엄포

  • 기사입력 : 2019년07월16일 15:33
  • 최종수정 : 2019년07월16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근로정신대 피해자 측이 법원에 일본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의 자산 매각을 신청할 예정인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본 기업에 피해가 생기면 보복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또 다시 엄포를 놓았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은 16일 기자회견에서 “만일, 실제로 자산 매각이 이루어져 일본 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보복 조치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이어 “그러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한국 정부에 대응을 강력하게 요구하겠다”고도 말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도 “당연히 일본 기업이 피해를 입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명령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지난 4일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발동했다. 

미쓰비시중공업이 강제징용 피해자 등에 대한 배상 협의를 끝내 거부하면서, 원고 측은 압류한 한국 내 미쓰비시중공업의 자산 매각을 법원에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원고 측은 미쓰비시중공업에 “피해자가 고령이기 때문에 배상을 더 이상 연기할 수 없다”며, 15일까지 배상 협의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미쓰비시중공업은 기한인 15일까지 배상 협의에 응하겠다는 의사 표명을 하지 않고 사실상 협의를 거부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