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한국 미쓰비시 사무소 항의 시위 대학생 26명, 경찰 연행

업무방해·주거물침입 혐의 연행

  • 기사입력 : 2019년07월09일 17:08
  • 최종수정 : 2019년07월09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강제징용 배상을 촉구하며 미쓰비시 한국 사무소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대학생들이 경찰에 연행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9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미쓰비시 컴프레셔 한국영업소에서 시위중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대학생 26명을 업무방해 혐의와 주거물침입 혐의 등으로 연행했다.

경찰 로고 [뉴스핌DB]

이들은 이날 오후 미쓰비시 한국영업소에 들어가 사무실 앞 복도에서 농성을 벌였다. ‘경제보복 중단하라’, ‘식민지배 사죄하라’, 미쓰비시 강제징용 사죄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도 외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해산을 요구했지만, 이들은 바닥에 누워 서로 손을 잡고 저항했다.

대진연 측은 이날 오후 5시 한국미쓰비시 본사 앞에서 강제징용 배상촉구 대학생연행규탄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