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지원 "DJ였다면 강제징용 문제 이렇게 악화시키지 않았다"

"당정청 몸만 사려‥제2 JP가 되지 않겠다는 보신"
"문재인 대통령, 야당 복은 있지만 참모복은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5일 08:36
  • 최종수정 : 2019년07월15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일본의 경제 보복 등 악화된 한일관계와 관련해 "DJ였다면 강제징용 문제도 이렇게 악화시키지 않았다"며 우회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일형 김재광 정성태 의원 등 기라성같은 선배 정치인들이 한일회담을 반대하며 의원직을 사퇴했으나 DJ는 한일회담을 찬성했습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일본 대중문화 개방을 문화예술계 등 국민적 반대가 극심했지만 DJ는 개방했습니다."라며 "비난을 감수하며 4대국 보장론과 햇볕정책을 고수했습니다. 대만과 단교하고 중공과 외교관계를 가져야 한다고 주창했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출처=박지원 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박 의원은 "대통령과 정부에서 백방으로 노력하겠기에 힘을 모아줘야 합니다. 그러나 싸우려고만 합니다."라며 "지일파 모두가 나서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러나 당정청 몸만 사리고 있습니다. 제2 JP가 되지 않겠다는 보신입니다. 대통령을 위해서도 나서야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은 야당복은 있지만 참모복은 없습니다. 청와대부터 보신처를 찾아 총선에만 나가려고 합니다."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DJ였다면? 이런 참모들 날벼락을 쳤습니다. DJ였다면? 강제징용 문제도 이렇게 악화시키지 않았습니다. DJ였다면? 풀기 위해 국익을 생각하고 용기있는 결단을 내리셨을 겁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