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청와대서 머리 맞댄 재계 대표들...윤부근·정의선 등 참석, 전경련은 제외

정의선·최태원·구광모 등 30개 대기업 총수들 대부분 참석
해외출장 이재용·신동빈은 대리 참석, 삼성 윤부근·롯데 황각규
참석 총수들 전부 발언, 日 규제 관련 애로사항 및 대응책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1:39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3: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와 관련해 10일 청와대에서 삼성·현대차·SK·LG·롯데 등 5대 그룹 총수를 포함해 자산 규모 10조원 이상의 대기업 30개의 총수들과 만나 대책을 논의했다. 해외 출장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회장은 그룹 고위임원으로 대신했다.

5대그룹 중 삼성은 일본 출장 중인 이 부회장 대신 윤부근 부회장이 참석했고,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과 구광모 LG 회장은 총수가 함께 했으며, 롯데는 황각규 부회장이 대신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기업인 간담회 [사진=청와대]

대부분의 기업 총수들이 간담회에 함께 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김승연 한화 회장, 허창수 GS회장, 김병원 농협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황창규 KT회장, 조원태 한진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이 간담회에 함께 했다.

또 구자열 LS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장형진 영풍 회장, 김홍국 하림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보험 회장, 이원태 금호아시아나 부회장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백복인 KT&G 사장,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정몽규 HDC 회장, 정몽진 KCC회장도 대통령과의 간담회 대상 기업인이었다.

대기업 회장 뿐 아니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연합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경제단체 대표들도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해외 출장으로 불참했다. 한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이번에도 참석 대상에서 제외됐다.

청와대는 참석 대상 기업을 30대 기업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일본의 수출 규제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피해를 입는 주요 대상이 될 대기업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도 이날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의 장기화를 경계한다고 했고, 사실상 장기전에 대비한 민관 합동 비상대응체제를 제안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하고,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를 운영해 단기적 대책과 근본적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 모두 발언했고, 기업인들이 밝힌 애로사항과 향후 대응책 건의는 향후 추진될 정부 정책에 적극 반영될 예정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