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국무부 "트럼프-金 '판문점 회동', 정상회담 아니다"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08:4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은 '정상회담'이 아니라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은 "정상회담도, 협상도 아니다"며 "두 지도자의 만남"일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판문점 회동은 "세계의 많은 사람에게 특별하고 역사적인 날"이었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약 50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이같은 대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깜짝 제안'으로 이뤄졌지만 양측이 장시간 대화를 나눈 만큼 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볼 수 있지 않느냐는 평가가 나온 바 있다.

그러나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이날 발언을 통해 미국 정부는 판문점 회동을 정상회담으로 보지 않는다는 것이 밝혀진 셈이다.

차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실무협상을 통해 합의되면, 이는 3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규정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