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조선중앙통신 "北美, 생산적 대화 재개하기로 합의" 판문점 회담 보도

  • 기사입력 : 2019년07월01일 06:49
  • 최종수정 : 2019년07월01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판문점에서 진행된 북미 정상회담을 보도하면서 양측이 생산적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1일 보도했다.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6.30.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6월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6년 만에 조미 두 나라 최고 수뇌분들께서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서 서로 손을 잡고 역사적인 악수를 하는 놀라운 현실이 펼쳐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행된 북미 정상 간 단독환담과 회담을 소개하며 (두 정상이) 한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며 양국 간 불미스러운 관계를 끝내고 극적으로 전환하기 위한 문제들을 논의했고, 이를 해결함에 있어 걸림돌이 되는 양측의 우려와 관심사항을 설명하고 전적인 이해와 공감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특히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와 조미관계에서의 새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생산적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하셨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조미 회담에 앞서 김 위원장을 맞이한 사실을 언급하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시었다”고 설명했으며, 이날 회담에 리용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배석했다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