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경두 "靑 국가안보실도 北목선 관련 인사 관련 징계"

정경두 "靑에서 조치 중이고 징계도 있다" 언급
한국당 "은폐·축소 보도 지시에 靑 있다는 것"

  • 기사입력 : 2019년07월03일 18: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3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과 관련해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청와대 안보실 차원에서 징계가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3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계 실패’로 종결할 것이 아니라 관련부서와 국가안보실까지 국정조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묻자 “안보실은 청와대에서 직접 조치하고 거기에 대한 징계도 있다”고 답했다.

국방위 위원들은 ‘청와대 행정관 징계’라는 정 장관 답변을 물고 늘어졌다. 청와대 안보실에서 징계가 논의되는 것 자체가 청와대가 국방부의 '북 어선 사태' 대응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03.07 kilroy023@newspim.com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위기관리 정점인 청와대 안보실에서 징계조치가 있다는 것은 매우 중요한 대목”이라고 말하며 징계 발언을 수차례 확인했다.

서청원 무소속 의원은 “과거 육군참모총장을 행정관이 불러내 지시를 내린 적도 있다”며 “기자회견장에 행정관이 온 것도 모든 것을 청와대가 지시한다는 반증”이라고 밝혔다.

백승주 한국당 의원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에게 지시를 내릴 수 있는 사람은 한국에 단 한명, 군 통수권자다”라며 “청와대 안보실 징계도 어선사태 은폐·축소 보도 지시에 청와대가 있다는 것이 아니냐”라고 말했다.

앞서 최병환 국무조정실 1차장은 국방위 전체회의에 앞서 열린 국방부‧통일부‧해양경찰청 합동 브리핑 자리에서 “행정관은 부처와의 일상적인 업무협조의 일환으로 언론의 관심사항인 브리핑 내용을 기자들이 충분히 이해했는지 여부와 기자들의 관심사항은 무엇인지, 다음 브리핑에서 추가로 설명이 필요한 소요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 참석했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 국가안보실 징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정 장관은 국방위원들 추궁이 이어지자 "추가로 확인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해양경찰·통일부 등 연관 부서가 많아 매뉴얼대로 조치하기 위해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교감했다”이라며 “축소·은폐를 지시받은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