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의협, 9~10월 의사 총파업 예고…건강보험 거부 투쟁도 계획

최대집 의협회장 2일 청와대 광장분수 앞 기자회견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오는 9~10월 의사총파업을 예고했다. 의료제도의 변화를 위해서는 투쟁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2일 청와대 광장분수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대한의사협회]

최대집 의협 회장은 2일 청와대 광장분수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가 최선의 진료를 다하지 못하도록 가로막는 그 모든 것들에 맞서 싸울 것"이라며 의사총파업 계획을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이날 △문재인케어의 전면 정책 변경 △진료 수가 인상 △한의사들의 의료행위 근절 △의료전달체계 확립 △의료분쟁특례법 제정 △건강보험에 국고지원금 24조5000억원 투입 등 6가지 과제 해결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6가지 과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오는 9~10월 중 전국 의사들과 총 파업을 벌일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선결적으로 제시된 여섯 가지 과제가 가시적으로 드러나지 않을 시 금년 9월, 10월 중에는 우리 사회 의료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의료를 멈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역·직역별로 의사총파업 회원 여론조사를 거쳐 제1차 전국 의사 총파업이 시행될 것"이라며 "잠시 의료를 멈추고 우리 사회 의료의 중요성에 대해, 의료개혁의 당위성에 대해 물음을 던질 것"이라고 했다.

의사 총파업과 더불어 건강보험 거부투쟁 의사도 내비쳤다. 건강보험에 국고 지원금을 투입하지 않으면 건강보험 제도를 거부하고 자체적으로 수가를 정해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건강보험제도를 정상화하기 위해 최소한의 책무마저 실천하지 않으면 의료계는 건강보험 제도 자체를 거부할 것"이라며 "건강보험 거부투쟁을 단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