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7월부터 동네병원 2·3인실 입원료 3분의 1로 준다

2인실 2만8000원, 3인실-1만8000원 수준
"입원료 부담 완화·대형병원 선호 완화될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오는 7월부터 동네병원 2·3인실 입원료 부담이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7월 1일부터 동네병원 2·3인실, 응급실·중환자실, 난임치료시술에 대해 건강보험 지원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이번 조치로 1775개 병원·한방병원 2·3인실 입원실 1만7645개 병상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상급종합·종합병원 2·3인실은 작년 7월 건강보험이 적용됐다. 병원 2·3인실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병원별로 가격이 달랐고, 일부 입원실은 작년 7월 건강보험이 적용된 종합병원보다 평균 입원료가 높은 역전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기존에 환자가 하루 입원하면 평균적으로 2인실은 약 7만원(최고 25만원), 3인실은 약 4만7000원(최고 20만원)을 부담해야 했다.

병원·한방병원 2·3인실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환자 부담은 2인실의 경우 7만원에서 2만8000원으로, 3인실은 4만7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줄어든다.

3분의 1 수준으로 부담이 낮아지면서 복지부는 "연간 약 38만명의 환자들이 입원료 부담 완화 혜택을 보고, 동네병원의 이용이 늘어 대형병원 선호도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