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종합] 정경두 “北 어선 사태 엄중 인식…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

정경두 국방장관, 20일 대국민 사과문 발표
“관련자 문책…허위보고·은폐행위 발견시 조치”
“軍, 경각심 갖고 작전‧근무기강 바로잡아야”

  • 기사입력 : 2019년06월20일 11: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20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최근 북한의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왔는데도 군이 58시간 동안이나 몰랐던 것에 대해 논란이 제기된 것과 관련,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0일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청사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군은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목선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경두 국방부장관 pangbin@newspim.com

정 장관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히 점검해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 엄중히 문책하겠다”며 “혹시 사건 처리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어 “군은 이러한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하겠다”며 “다시 한 번 국민의 신뢰를 받는 강한 군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군에 따르면 선원 4명이 탑승한 북한 소형 어선(목선)은 지난 12일 오후 9시께 NLL을 넘어 남하한 뒤 직선거리로 약 130km를 이동, 15일 오전 6시 50분께 강원도 삼척항 방파제에 정박해 있다가 산책을 나온 우리 주민이 112로 신고(동해 해경)해 관계당국에 인계됐다.

군은 주민의 신고가 있기 전까지 이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NLL을 넘은 것이 12일 오후 9시께이고 주민 신고는 15일 오전 6시 50분께 접수됐으므로 약 58시간, 정확히는 57시간 50분 동안 이를 몰랐던 셈이다.

북한 어선 관련 시간대별 상황

군은 사전에 이러한 사실을 미처 탐지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사후 대처에도 미흡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시 현장 출동을 해경보다 약 1시간 늦게 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특히 당시 신고한 주민에 따르면 북한 어선의 선원들은 주민이 이들을 발견하기 전까지 최소 30분가량 삼척항 방파제에 내려 자유롭게 돌아다녔고 주민들과 대화까지 나눴던 것으로 전해져 군의 해상‧해안 경계태세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는 상황이다.

또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은 지난 18일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송환됐는데 ‘이들에 대해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비판마저 제기된다.

정 장관 역시 지난 19일 2019년 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통해 “군은 경각심을 갖고 작전 및 근무기강을 바로잡아야 한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부로 국방부 감사관을 단장으로 한 합동조사단을 편성, 합동참모본부를 비롯해 육군 23사단, 해군 1함대 등 해안‧해상 경계 작전 관련 부대를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실시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