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북한어선 삼척항 정박 파문 확산…해경 지휘부 문책성 인사 단행할 듯

폐선 예정 북한어선, 현재 해군1함대 군항 정박중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8: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22일 0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삼척=뉴스핌] 이형섭 기자 =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어선으로 인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해경이 이번 사건 책임자들에 대한 문책성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어선 [사진=삼척시민 제보]

19일 동해해양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북방한계선을 넘어 해군과 해경의 제재 없이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어선으로 인해 일선 지휘부에 대한 문책성 인사 등 책임을 물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번 북한어선 사건과 관련해 일선 최고 지휘부에 대한 문책만으로 끝날지 당일 근무자 등이 포함될지는 모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어선은 지난 15일 북방한계선을 넘어 해군과 해경의 해상 경비를 무력화시키고 삼척 앞바다에서 엔진을 정지시킨 채 대기하다 오전 6시20분쯤 삼척항 방파제 부두 끝부분에 자력으로 정박했다.

북한어민 4명은 삼척항 정박 중 6시50분쯤 산책을 나온 지역주민의 신고로 관계당국에 알려졌으며 해경이 도착하기까지 30여 분간 자유롭게 방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어민 4명은 삼척항 정박 후 2명은 선박 안에 있었으나 2명은 배를 벗어나 방파제를 거니는 등 자유롭게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주민들은 북한어선 정박 당시 북한어민들과 “어디서 왔느냐?”는 질문에 “북한에서 왔다”는 답변과 “휴대폰을 빌려달라”는 등의 대화가 오간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 삼척파출소 관계자는 “북한 어선 신고 접수 후 근무자가 현장에 출동해 북한어민과 지역주민간의 대화 통제 등 현장에 대한 보안유지를 담당했으며 오전 7시30분쯤 삼척항에 정박중인 경비함정을 이용해 북한어선이 동해로 이동됐다”고 말했다.

북한어선 선장의 동의를 얻어 폐선되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어선은 현재 해군1함대 군항에 정박중이다.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