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유정 전 남편 시신은?…경찰, 의붓아들 사망 수사도 박차

고유정,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12일 검찰 송치
전남편 시신 수습 난항, 의붓아들 사망사건 의혹
경찰 “향후 시신 수습에 집중...유가족 억울함 풀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7:1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경찰이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을 고유정(36)의 계획된 단독범행으로 결론 내린 가운데 전 남편 강모(36)씨 시신 수습과 고유정의 의붓아들 사망 사건에 대한 향후 경찰 수사에 관심이 모아진다.

11일 제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살인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25일 이후 고유정의 행적을 중심으로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뉴스핌] 노해철 기자 = 11일 오전 박기남 제주 동부경찰서 서장은 제주시 동부서 4층 대강당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에 대한 경찰 수사 언론브리핑을 진행했다. sun90@newspim.com

◆ 경찰 “시신 수습해 유가족 억울함 풀겠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오후 8시에서 오후 9시 16분 사이 제주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고유정은 제주~완도 해상과 경기 김포시 등에서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고유정이 지난달 27일 오전 11시 30분쯤 펜션을 나올 때까지 강씨의 시신을 훼손하고, 이튿날 오후 9시 30분에서 9시 37분 사이 완도행 여객선 위에서 시신 일부를 바다에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완도행 여객선 폐쇄회로(CC)TV를 통해 고유정이 여객선 위에서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봉지를 바다에 버리는 장면을 확보했다.

경찰은 시신 발견을 위해 해경과 협조해 제주와 완도 해상에서 집중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으나 현재까지 발견된 시신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9일 경기 김포시 아버지 소유의 집에 올라온 고유정은 남은 시신 일부를 2차 훼손하고 31일 새벽 3시 13분부터 8분간 종량제 봉투에 담아 쓰레기 분리수거장에 유기했다.

경찰은 집에서 강씨의 혈흔과 머리카락을 발견하고 시신 처리 과정을 추적한 결과 지난 5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한 재활용품업체에서 강씨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일부를 발견했다. 뼛조각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정밀 감식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12일 고유정을 경찰에 송치하는 한편, 강씨 시신을 수습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박기남 제주 동부경찰서장은 “시신 수습이 굉장히 어렵고 힘든 상황”이라면서도 “피해자의 시신 발견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피해자 및 유가족의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돌연 사망한 고유정 네 살 의붓아들은?

이번 사건이 불거지면서 약 3개월 전 돌연 사망한 고유정의 4세 의붓아들 A군에 대한 경찰 수사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고유정의 현 남편이 전 부인과 낳은 아들 A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충북 청주 자택에서 숨졌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씨가 6일 오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6.06 leehs@newspim.com

고유정은 2017년 제주도 출신 현 남편과 재혼한 뒤 충북 청주에 거주했고, 고유정의 현 남편은 직장 문제로 제주와 청주를 오가며 지냈다. 친정집인 제주도에 있던 A군은 고유정과 함께 아버지를 보기 위해 청주에 방문했다 숨진 채 발견됐다.

고유정의 현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잠에서 깨보니 아들이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국과수는 A군이 질식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소견을 내놨지만 정확한 사인 및 타살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고유정을 상대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A군 사망 사건에 대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 관계자는 “의붓아들 사망과 관련해서 다방면으로 수사 중이며 현재로선 추가 수사로 사인을 밝혀내야하는 상황”이라며 “제주 지역 사건 진행상황이 마무리되면 진술 조사 등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