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흉기로 3회, 도구만 89점…고유정의 대담·잔혹한 범행

반수면 상태 전 남편에 흉기로 3회 이상 공격
경찰 압수한 증거물만 총 89점
6세 아들 다른 방에서 게임하는 사이 범행

  • 기사입력 : 2019년06월11일 14:4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1일 14: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형 노해철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잔혹한 범행 수법이 드러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고유정은 범행에 89점의 도구를 이용한 것은 물론, 아이가 깨있는 상황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흉기로 3회 이상 공격하는 등 대담함을 보였다.

11일 제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고유정은 강씨를 살해하기 위한 흉기를 비롯해 1차 시신 훼손, 시신 운반, 2차 시신 훼손 등에 필요한 도구를 사전에 준비했다. 피해자 DNA가 검출되는 등 경찰이 압수한 증거물만 총 89점에 달한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씨가 6일 오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6.06 leehs@newspim.com

경찰은 그간 체격이 작은 여성이 남성을 살해하고 피해자 시신을 훼손한 후 옮기는 등 의문점이 있어 공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해왔다. 고유정은 키 160cm, 몸무게 50kg 정도인 반면, 강씨는 키 180cm, 몸무게 80kg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고유정은 단독 범행을 위해 각종 도구를 구입하고 강씨를 제압하기 위한 수면제도 미리 구입했다. 고유정은 강씨에게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을 투여한 후 몽롱한 상태가 되자 준비한 흉기로 공격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수면제를 복용한 몽롱한 상태에서 흉기로 최소 3회 이상 공격해 살해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분석 결과 몸싸움의 흔적이 없다. 피해자가 일시적으로 공격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더구나 범행 당시 옆방에는 6세 아들이 있었다. 고유정은 아들이 다른 방에서 게임을 하는 사이 범행을 저질렀다. 다행히 아들은 고유정의 범행을 눈치 채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고유정의 대담함이 엿보이는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후 고유정은 준비한 도구를 이용해 강씨 시신을 훼손했다. 혈흔이 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인천에서 직접 사다리와 방수복, 커버, 테이프 등도 가져왔다. 완도행 여객선에서 시신 일부를 바다에 유기한 고유정은 경기 김포시 아버지 소유의 집으로 가서도 시신 훼손 및 유기를 위해 사다리와 방진복을 구입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했다.

고유정은 정신질환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프로파일러 조사 결과 고유정의 정신질환이나 별다른 이상 징후는 나타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코패스는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고려하지 않는 반면, 고유정은 가족과의 관계를 계속 유지하는 것으로 봐서 사이코패스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나 경찰에서 고유정은 범행 수법에 대한 진술을 회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발적 범행이라는 진술도 일관되게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박기남 제주 동부경찰서장은 “(계획범죄 정황이 나왔지만) 고유정 진술 변화는 없다”며 “졸피뎀 투여 사실도 인정하지 않고 회피하는 답변만 한다”고 설명했다.

박 서장은 이어 “(강씨와) 결혼 생활하면서 폭력 성향이 있다고 들었다. 전 남편에게만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고유정이 얼굴 공개 직후 심적 변화를 보였으나 이후엔 점차 안정돼서 식사나 샤워를 하는 등 일상에서의 큰 변화는 없었다”고 했다.

jun89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