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제주 고유정 前 남편 혈흔서 수면제 성분 '졸피뎀' 검출

전 남편 살해 전 수면제 처방..."감기 증세 있어서"

  • 기사입력 : 2019년06월10일 17:29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22: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주=뉴스핌] 노해철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해자 혈흔에서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그동안 의문으로 남았던 피의자 고유정(36)의 범행수법에 대한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10일 고유정의 차량에서 채취한 피해자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재분석한 결과 수면제 성분 중 하나인 졸피뎀이 검출됐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고유정이 제주에 내려오기 전날인 지난달 17일 충북의 한 병원에서 졸피뎀 성분이 포함된 수면제를 처방 받고 인근 약국에서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유정은 경찰에서 "감기 증세가 있어 약을 처방받았다"고 진술했지만 약을 정확히 어디에 사용했는지 등에 대해선 설명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이 조사를 받고 있는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 2019.06.06 leehs@newspim.com

앞서 지난 7일 피해자 혈흔에 대한 국과수의 1차 약독물 검사에서 '아무런 반응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가 나오면서 범행 수법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 왔다.

경찰은 고유정의 신체 조건을 고려할 때 전 남편을 제압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범행 전 약독물을 사용했을 것으로 봤지만 약독물 검사 결과는 달랐던 것이다. 고유정은 키 160cm, 몸무게 50kg 정도인 반면, 전 남편은 키 180cm, 몸무게 80kg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채취된 피해자 혈흔의 양이 적다는 점에서 재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이에 따라 고유정이 약물을 통해 피해자를 저항 불가능한 상태로 만든 뒤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경찰은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 등을 토대로 수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12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제주·완도 바다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