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현장검증 없이 12일 검찰 송치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17:42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형 기자 = 경찰이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에 대한 현장검증 없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사건이 발생한지 일주일이 지나도록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경찰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제주=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씨가 6일 오후 제주 제주시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유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06.06 leehs@newspim.com

7일 경찰에 따르면 제주 동부경찰서는 고유정이 지속적으로 우발적 살인을 주장해 현장검증의 실익이 없다는 이유로 검찰과의 협의 하에 현장검증을 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은 고유정이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며 범행 동기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어 현장검증 없이 12일 고유정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약독물 검사에서도 ‘아무런 반응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유정이 범행 전 인터넷에서 ‘니코틴 치사량’, ‘살인도구’ 등의 단어를 검색한 점으로 미뤄 약독물을 사용해 피해자를 무력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피해자 혈흔을 채취해 국과수에 약독물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고유정이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하는 등 계획적 살인을 저질렀다고 추정하고 있으나 약독물이 검출되지 않으면서 범행 수법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향후 경찰은 강씨의 시신을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고유정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추궁할 방침이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씨를 만나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jun89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