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단독] 대한항공 기내근무여건 개선될까...논란 지속

조 회장, 승무원 근무 환경 개선·업무 만족도 제고 '약속'
대한항공, 1일부터 A333·B787 중장거리 노선 승무원 1명 감축
직원연대 "인원 감축, 근로시간 및 업무 증가로 이어져" 반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1:3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5일 오전 11시1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객실 승무원 부족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다. 최근 일부 노선에서 일등석을 없애고 비즈니스클래스로 간소화한 것도 승무원들이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하려고 한 목적이 가장 큽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 3일 취임 후 처음 가진 미디어 브리핑에서 객실 승무원들이 인력 부족을 호소하는 등 현장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인정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승무원) 채용을 많이 했고, 현재도 준비 중인 걸로 안다"며 승무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과 업무 만족도 제고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조 회장의 이러한 발언과 다르게 대한항공은 최근 일부 기종에서 근무하는 객실승무원 수를 줄인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조 회장의 약속이 공염불에 그치는 것 아니냔 지적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개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2019.06.02 pangbin@newspim.com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1일부터 △A330-300(272~276석) △B787-9(269석) 등 2개 기종에 대해 비행시 근무하는 객실승무원 수를 기존 7명에서 6명으로 1명 줄였다. 이번 승무원 수 조정은 해당 기종의 국제선 중장거리 노선 비행에 한해 이뤄졌다.

대한항공의 이같은 조치는 현행법에 저촉되진 않는다. 항공안전법 시행규칙 제218조(승무원 등의 탑승 등) 1항 2조에 따르면 객실승무원 최소 탑승인원은 여객기 좌석 수에 따라 결정되는데, 50석당 1명이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는 △20~50석 1명 △51~100석 2명 △101~150석 3명 △151~200석 4명 △201~250석 5명 △251~300석 6명 등이다. 따라서 두 기종에 객실승무원이 6명 탑승하더라도 법이 정하는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다.

다만 근무 인원 감축은 비행 중 객실승무원들의 업무량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회사의 결정에 대해 대한항공 직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업무 과중 및 근로조건 악화로 직결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대한항공은 이번 조치를 시행하기에 앞서 노동조합 등과 별도의 합의를 하지 않았다.

대한항공 노조 중 한 곳인 직원연대지부는 성명서를 내고 "회사가 지금도 모자란 객실승무원의 인원 감축을 시행했다"며 "객실승무원 근무인원 감축이 비행 근무시 1인당 실질 근로시간과 업무 증가로 이어진다는 것은 모두가 인정하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근로조건 저하를 노조와의 합의 없이 시행하는 것은 '신의성실 원칙'을 저버린 단체협약 위반"이라며 "감축 시행안을 즉각 철회하고 단협 위반 행위에 대해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냈다.

대한항공은 몇 년 간 꾸준히 추진해온 업무간소화로 일부 기종 및 노선에서 승무원 수를 줄여도 된다고 판단, 이번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비효율적이던 업무 절차 등을 개선해 승무원들이 무리없이 일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 뒤 투입 인력을 조정했다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기존에 음료와 식사를 별도 제공하던 걸 한 번에 서비스하고, 물수건도 식사 때 함께 주는 것으로 서비스 방식을 바꿨다. 또한 신문 세팅 등을 승무원이 아닌 지상조업사가 맡도록 변경하는 등 승무원의 업무를 간소화하고 비효율성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승무원 인원 조정은 안전과 관계없이 객실 업무 내 프로세스 개선과 업무량 감소에 따른 것"이라면서 "효율성 증대를 위해 수년에 걸쳐 업무 개선 작업을 추진해왔고, 적응기간을 거쳐 1일부로 국제선 중장거리 노선에 한해 이코노미석 승무원 1명을 줄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도 안전이나 서비스에 무리가 간다면 굳이 승무원 수를 줄일 필요가 없다"며 "업무 간소화 등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해 일반노조에 수차례 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이는 노사 합의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