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조원태 회장, 대한항공 대표 '우뚝'...전세계 항공업계 '눈도장'

IATA 서울 연차총회 성공적 마무리...전세계 항공업계 '눈도장'
IATA 집행위원회 위원 선임...아버지 빈 자리 아들이 채워
성공적 세대교체...참석자들, 조양호 회장에 작별인사

  • 기사입력 : 2019년06월03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3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조양호 선대회장께서는 오랜 기간 IATA 집행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셨습니다. 저도 이번에 위원으로 선임됐으니 앞으로 열심히 활동할 계획입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대표'로 우뚝 섰다. 국내에서 처음 개최돼 화제를 모은 '제75차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를 성공적으로 이끌면서다. 조 회장은 이번 총회를 통해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제무대에 데뷔, 한진그룹 총수란 사실을 공식적으로 대내외에 알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개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2019.06.02 pangbin@newspim.com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사흘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려온 IATA 서울 연차총회가 이날 오후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총회에서는 전 세계 항공산업 관계자 1000여명이 모여 항공 수요 증가에 따른 대응 방안과 탄소 배출 감축 노력 등 업계 관련 이슈들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이번 연차총회의 주인공은 단연 조원태 회장이었다. 국내에서 처음 열린 세계적인 항공업계 행사의 호스트를 맡으며 화려하게 공식석상에 데뷔한 것. 조 회장은 이번 회의를 준비 단계부터 진두지휘한 것은 물론, 의장으로서 성실히 회의를 이끌며 전 세계에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특히 조 회장은 아버지인 고 조양호 회장의 뒤를 이어 IATA 집행위원회 위원에 선임되기도 했다. 집행위원회는 IATA 최고 정책 심의 및 의결 기구로, 전 세계 항공사 CEO 중 전문지식과 경륜을 바탕으로 선출된 31명의 위원과 사무총장으로 구성된다.

앞서 조양호 회장은 지난 1996년부터 IATA 집행위원회 위원을 여덟 번 연임, 19년 동안 활동해 온 바 있다. 그러한 노력이 올해 IATA 연차총회 주관항공사로 대한항공이 선정되는 결과를 낳았다. 지난 4월 조 회장의 별세로 위원회에 공석이 생겼으나, 이번에 아들인 조원태 회장이 그 자리를 다시 채우게 됐다.

조 회장은 이번 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2일 개막식에서 "IATA 연차총회 서울 개최는 조양호 회장님의 꿈이었다. 이를 위해 많이 준비하셨다"면서 "그래서 (저도)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 회장님께서 굉장히 많은 자부심을 느끼시고 자랑스럽게 생각하실 것"이라며 "의장으로서 성공적인 연차총회가 되도록 대화를 잘 이끌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조 회장의 발언에서는 아버지가 준비해오던 행사를 자신이 이어받아 진행하게 된 만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는 부담감도 일부 느껴졌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왼쪽부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참석자들이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75회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2019.06.02 pangbin@newspim.com

항공업계에서는 이번 총회를 계기로 대한항공의 '대표'가 조양호 회장에서 조원태 회장으로 원만하게 넘어갔다는 분석도 나왔다. 아버지가 물심양면으로 공을 들여 성사시킨 총회를 아들이 성공적으로 매듭지으며 전 세계에 세대교체 사실을 알렸다는 것이다.

실제로 참석자들은 전날 개막식에서 조양호 회장에 작별인사를 건네고, 조원태 회장을 새로운 대한항공 대표로 맞았다. IATA는 연차총회 서울 개최에 큰 공을 세운 조양호 회장을 위한 추모영상을 준비, 그를 기리는 시간을 마련했다.

알렉산드르 드 주니악 IATA 사무총장 겸 CEO는 "조양호 회장은 IATA에 많은 기여를 했던 분이다. 우리는 훌륭한 리더를 잃었다"면서 "오늘 함께 하지 못해 매우 슬프다. 그를 기억하기 위해 함께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영상을 시청한 뒤 잠시 자리에서 일어나 눈을 감고 조 회장의 평안을 위해 묵념했다.

뒤이어 의장으로 추대돼 무대에 오른 조원태 회장은 "조양호 회장을 기리는 묵념의 시간을 가져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때부터 조 회장은 "연차총회를 이끌게 돼 큰 영광"이라며 유창한 영어로 회의를 진행하기 시작했다. 글로벌 항공업계 내 대한항공 '대표'가 조원태 회장으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