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美, 다른 국가 환율정책 평가할 입장 아냐”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9:3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은 다른 국가의 환율정책을 평가할 입장이 아니며 다른 국가의 환율에 대한 일방적 평가를 중단해야 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미국 재무부의 반기 환율보고서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은 후 이같이 답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로이터 뉴스핌]

미국 재무부는 2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는 않았지만, 수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환율조작을 의심받는 국가로 직접 지목됐다.

루 대변인은 이에 대해 “특정 국가가 환율을 조작하는지 여부는 미국이 정하는 것이 아니며, 권위 있는 유관 다자기구가 평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환율조작국이 아니라는 것은 기본 상식이며 국제사회가 공통적으로 인정하는 바”라며 “중국은 미국이 시장 규칙을 존중하고 환율문제를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해왔다”고 말했다.

미 재무부는 보고서에서 중국과 한국, 일본,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을 관찰대상국으로 지정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