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위안화 환율 리스크 확대에 희비 엇갈리는 중국 수출입 기업들

중국 수입기업 달러-위안 환율 7위안 돌파 우려
외환 리스크 헤지 상품 문의 기업 늘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7: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미·중 무역전쟁의 장기화 조짐에 따라 위안화 환율이 요동치고 있는 가운데 환율 요인으로 인한 기업들의 표정도 엇갈리고 있다. 높아진 변동성으로 기업들의  외환리스크 헤지 상품 가입에 대한 문의와 가입도 늘고 있다.

[사진=바이두]

27일 중국 경제 전문 매체 21스지징지바오(21世紀經濟報)는 5월 들어 달러화 대비 위안화 환율이 13일 한때 6.9486까지 오르자 시장에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돌파에 대한 우려가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23일(현지 시각) 미국 상무부가 미국 달러화 대비 통화가치가 저평가된 국가의 수입품에 상계관세를 부과하는 규정을 제안했다는 소식도 중국 기업들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의 상계관세안은 통화 가치가 '저평가(undervalue)'된 국가의 수입품에 대한 상계관세를 미국 기업이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상계관세는 장려금이나 보조금 지원을 받아 경쟁력이 높아진 수출국 제품이 수입국 시장에서 불공정하게 경쟁하고 산업에 피해를 줬다고 판단할 때 수입국이 부과하는 관세다.

이에 반해 중국 당국은 위안화 진정화에 나설 뜻을 내비치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류궈창(劉國強)인민은행 부행장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위안화 환율이 우발적인 흐름을 보여주고 있지만 시장은 전체적으로 평온한 상태이며 '사고'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고, 일어나게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위안화 가치의 급락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미·중이 위안화 환율관련 예민한 반응을 보이는 가운데, 환율에 수익이 좌우되는 중국 수출입 기업의 불안감도 가중되고 있다. 

[사진= 바이두]

광둥의 한 재료가공기업 관계자는 ‘달러 가치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우리가 미국에서 수입해오던 플라스틱 원재료 값도 덩달아 비싸졌다’ 면서 '미국으로부터의 대규모 원자재 수입이 어려워 졌다'고 털어놨다. 현재는 다른 나라에서 물량을 조달하는 실정이며 하반기 시장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환율시장의 변화도 기업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위안화 환율이 변화가 빠르고 변동 폭이 크다"면서 "기업들이 이에 대응하기 위해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고 전했다. 과거 기업 규모가 작았을 땐 외환 리스크 헤지에 대한 관심이 없었지만 기업 규모가 커지고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관련 상품을 알아보고 있다고도 말했다.

환율시장의 변동성 증가로 외환 리스크 헤지 상품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중신(中信) 은행 관계자는 ‘환율이 요동치기 시작한 올해 4월 하순부터 외환 리스크 헤지 상품에 가입하는 기업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면서 주로 가전, 전자제품을 다루는 수출 기업들이라고 전했다.

반면에 위안화 가치 절하로 이득을 보는 기업도 있다.

중국 광둥(廣東)성 윈푸(雲浮)시 신싱(新興)현에 위치한 광둥완스타이(廣東萬事泰)그룹은 업계 선두를 달리는 스테인리스 주방용품 생산 업체로 제품의 90% 이상을 해외로 수출하는 주문생산 전문 기업이다. 수출제품의 60%는 유럽으로 수출되고 그 중 독일에 가장 많이 보내진다.

[사진=바이두]

류빙야오(劉炳耀) 광둥완스타이 부총재는 환율 덕을 보고 있다고 말하며 "우리 기업은 운이 좋은 편이다. 우리는 한국에서 원자재를 수입·가공해 미국과 유럽으로 수출하는데, 올해 들어 원화가치가 줄곧 약세를 보였고 대신 유로 및 달러 가치가 크게 올랐다"면서 "예전보다 낮은 가격으로 원자재를 들여와 예전과 같은 가격에 팔고 높아진 유로 및 달러 가치 덕분에 더 많은 이익을 거뒀다”고 말했다.

장쑤(江蘇)의 한 완구 수출 업체 재무 책임자 린후이링(林惠玲) 또한 "최근 수출한 완구제품의 판매대금 정산을 서두르고 있다"면서 "위안화가 현재 수준에서 더 떨어질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6.9대의 위안화 환율은 결코 나쁘지 않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시장 전문가들도 달러-위안화 환율의 7위안대 진입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민생(民生)증권은 ‘5월 들어 위안화 환율이 심리 저항선인 7에 빠르게 다가가고 있다’면서도 당국이 20일 발표한 통화정책집행보고에서 ‘필요한 시점에 거시경제의 세밀한 관리를 강화한다’는 문구 가운데 ‘필요한 시점에’라는 표현이 빠진 점을 들어 향후 당국이 적극적으로 거시 경제에 개입할 것이며 따라서 환율은 7을 넘어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위안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69위안 하락한(가치 상승) 6.8994위안으로 고시했다. 24일 위안화를 소폭 평가절상한데 이어 비교적 큰 폭으로 위안화 가치를 끌어올렸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