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北 발생설 우려

日 아시아프레스 "北, 15일 돼지고기 판매·유통 금지 통지"
통일부 "공동예방 작업 필요시 협력 의사 전달"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17:04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감염시 치사율 100%에 육박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에서 발생했을 가능성이 제기돼 주목된다.

24일 일본의 북한 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는 북한 함경북도 소식통을 인용, “북한 노동당의 지시로 지난 15일에 각 기관, 기업소마다 돼지고기 판매와 유통, 식용을 금지하는 통지가 내려왔다”며 “ASF 감염이 북한에서도 확인된 모양새”라고 보도했다.

다만 아시아프레스는 노동당의 지시가 ASF 확산 예방을 위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아시아프레스가 접촉한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가축방역소에서는 죽은 돼지에 대해 신고하게 하고 유통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다. 또한 우리의 경찰서인 보안서에서는 돼지고기 판매를 단속 중이라고 한다.

[랴오닝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랴오닝성에 위치한 농장의 돼지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북한 주민들은 방역 목적이 아닌 건설 노동자에게 고기를 제공하기 위해 당국이 ‘거짓 착취’를 하고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단속으로 회수된 돼지고기가 건설 현장에 동원된 사람들에게 공급되고 있다”며 “방역 때문이 아니라 당국이 고기가 필요해서 몰수하고 있는 거라고 상인들이 불만을 얘기한다”고 주장했다.

ASF는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첫 발병 사례가 보고된 이후 몽골, 베트남에 이어 캄보디아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중국과 인접한 북한까지 퍼질 가능성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유엔 산하 세계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달 17일 북한을 ‘ASF 발병 위험국’으로 평가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까지 ASF가 퍼졌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도 ASF 확산 예방을 위해 남북 간 협력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최근 남북 간 대화채널을 통해 ASF 공동 예방 작업이 필요할 경우 협력하자는 의사를 북측에 전달했고, 긍정적인 답변을 들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남북은 지난해 9.19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해 11월 열린 남북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도 “남과 북은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 치료를 위해 서로 협력하며, 이를 위해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한다”고 합의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