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베트남 리포트] 베트남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심각…'150만마리 도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4: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베트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이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국 허난성(河南省) 저우커우(周口)의 양돈 농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베트남 VN익스프레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베트남 하노이를 포함한 전국 64개의 도시와 지방 성(省)에서 34곳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이다. 매체는 현재까지 도태된 돼지가 150만마리라고 보도했다. 이는 베트남의 전체 사육 돼지수의 5%에 달한다. 

베트남 농업농촌개발부의 응우옌 쑤언 끙 장관은 "상황은 극심하게 복잡해졌다"며 우려를 내비쳤다.

베트남은 지난해 8월, 중국에서 해당 질병이 보고되자 이에 대비를 시작했지만 지난 2월 베트남 북부에서 보고된 질병은 걷잡을 수 없이 중부, 남부로 퍼져나갔다. 

응우옌 쑤언 끙 장관은 적절한 예방과 격리 조치가 없다면 질병 확산은 막을 수 없을 것이고 베트남 전역으로 확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돼지의 혈액, 침, 눈물, 콧물 등 분비물에 의해 확산된다. 이에 따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바이러스가 감염된 돼지와 직접적인 접촉 뿐 아니라 가축우리 등 매개물을 통해서도 가축질병이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치료제는 없어 감염된 돼지는 살처분 해야 한다.  

끙 장관은 질병 확산을 막은 지역에서 재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와 대비를 요구했다. 

베트남 산업통상부 자료에 따르면 베트남은 전 세계에서 7번째로 많은 가축돼지를 기르는 국가이며 6번째로 많은 돈육을 생산한다. 베트남 육류의 약 70%가 돼지고기이며 1만여개의 농장과 250만 가구에서 돼지를 가축으로 기르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