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시아증시] 日, GDP호조에 상승...中, 美화웨이 압박강화로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7:0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20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 상승한 2만1301.73엔에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일본 1분기 국내총생산(GDP) 지표가 시장 예상을 큰 폭으로 웃돌면서 주가 상승을 견인했으나 내수 약화로 상승이 제한되는 모습이었다. 토픽스(TOPIX) 지수는 전 거래일 보합인 1554.92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일본 내각부가 발표한 1분기 실질GDP 성장률 속보치는 연율 환산으로 2.1% 증가하며 마이너스 성장 전망을 뒤집었다. 로이터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연율 0.2% 감소였다. 다만 로이터는 수입이 수출보다 더 많이 줄어들면서 GDP에 순수출로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모넥스증권의 타카시 히로키 선임 전략가는 "GDP 지표가 시장 예상을 뛰어넘으면서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민간소비와 설비투자가 감소했고 내수 약화로 수입이 부진하면서 수출이 증가했다"며 "이날 주가 상승은 순전히 기술적인 측면일 뿐, 경기가 좋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수출주는 엔화가 달러 대비 2주내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상승했다. 닌텐도와 캐논이 각각 1.4%, 1.1% 상승했으며 NEC도 1.4% 올랐다.

반면 기술주는 미중 무역 긴장이 장기화되면서 지난 17일 뉴욕증시에서 기술주가 약세를 보인 것에 영향을 받아 하락했다. 도쿄 일렉트론과 소니가 각각 3.1%, 0.5% 하락했으며 도시바도 1% 내렸다.

호쿠에츠제지는 9% 급등했다. 호쿠에츠제지는 2020년 3월 종료되는 회계연도 순이익이 62.9%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이 화웨이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미중 무역협상 대치 국면 장기화 영향을 받아 중국 증시는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41% 하락한 2870.60포인트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93% 하락한 8916.11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블루칩 중심의 CSI300 지수도 0.85% 하락한 3617.79포인트로 마감했다.

홍콩 증시도 하락장을 연출하고 있다.

오후 4시 45분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0.62% 하락한 2만7775.88포인트를, H지수(HSCEI)도 0.57% 내린 1만627.74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14% 상승한 1만398.41포인트로 마쳤다.

20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 닷컴]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