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시아증시] 기술주 약진 日 상승...美의 화웨이 공격에 中 하락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7:0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17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9% 상승한 2만1250.09엔에 마감했다. 닛케이지수는 소니를 비롯한 기술주의 약진으로 상승 마감했다. 다만 오름세를 이어가던 닛케이지수는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를 비롯해 중국 언론이 무역협상에 대해 강경한 발언을 쏟아낸 여파로 장 초반의 상승분을 반납했다. 인민일보는 무역전쟁이 중국을 끌어내릴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토픽스(TOPIX)지수는 전일 대비 1.09% 오른 1554.25포인트로 하루를 마쳤다. 주간으로 닛케이는 0.44% 내린 반면 토픽스지수는 0.31% 상승했다.

개별 종목별로는 소니가 자사주 매입과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제휴를 발표한 이후 9.9% 올랐다. 소니는 이날 MS와 클라우드서비스 및 인공지능(AI) 등의 분야에서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소프트뱅크그룹은 2.3% 올랐다. NEC와 후지쯔는 각각 2.3%, 0.5% 상승했다.

반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부품을 납품하는 무라타제작소는 0.7% 떨어졌다. 무라타제작소는 이달 들어 19%나 급락했다. 미 상무부가 지난 15일(현지시간) 화웨이를 비롯한 계열사 70곳을 수출제한 리스트에 올린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보통신망 보호를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단행한 여파 때문으로 보인다.

미쓰이스미토모 트러스트 자산운용의 우에노 히로유키 선임 전략가는 "일본 주식시장이 대외수요에 민감하고 무역갈등에 취약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주가의 (상승 폭이) 당분간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투자자들은 일본의 1분기(1~3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발표를 주시하고 있다. 일본 내각부는 오는 20일 1분기 GDP 성장률을 내놓는다. 

중국 증시는 미국의 화웨이 공격으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재점화하면서 모두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2.48% 하락한 2882.30포인트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15% 내린 9000.19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블루칩 중심의 CSI300지수도 2.54% 하락한 3648.76포인트로 마감했다. 주간으로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는 각각 1.94%, 2.26% 내렸다. CSI300지수는 주간으로 2.19%의 하락률을 나타냈다.

한편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이날 미국과의 무역 갈등으로 인해 중국 경제가 받을 타격은 "통제 가능한 수준"이며 "적정한 범위 내에서 경제가 계속 돌아가게 하도록 필요한 시점에" 대응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증시도 하락장을 연출하고 있다.

오후 4시 37분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14% 하락한 2만7952.06포인트를, H지수(HSCEI)도 1.09% 내린 1만693.95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6% 하락한 1만384.11포인트로 마쳤다. 주간으로는 3.07% 빠졌다. 

17일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 [자료=인베스팅닷컴]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